환경부, 인천 등 하수처리장3곳 오염도 개선 위한 특별단속
환경부, 인천 등 하수처리장3곳 오염도 개선 위한 특별단속
  • 성희연 기자
  • 승인 2015.07.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농도 폐수 불법 배출되던 하수처리장 적발

▲ 폐수 불법배출로 더러워진 하수처리장<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합니다.> ⓒ뉴시스

환경부가 상반기 폐수 불법배출 특별단속을 통해 고농도 폐수가 유입되던 인천 승기하수처리장, 부산 강변하수처리장, 대구 달서천 하수처리장 등 3곳의 하수처리장의 유입 폐수에 대한 '화학적 산소요구량(COD)'의 농도를 낮추는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특별단속은 환경부 중앙환경기동단속반을 주축으로 부산·인천·대구 지자체, 하수처리장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지난 6월 1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됐다.

그 결과, 단속 전인 지난 6월 초 COD 농도가 1618.5mg/L이었던 인천 승기하수처리장의 유입 폐수는 단속 이후인 6월 중순 490.1mg/L을 기록했다.

환경부는 이번 단속을 통해 150개 사업장 중 40곳(4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적발률26.6%)했다.

이번 단속은 폐수관로 오염도가 높은 지역에 대해 전수조사 형태로 진행되었으며 위반업체의 40%인 16곳의 업체가 오염물질 배출시설 설치신고를 하지 않았다.

미신고 배출업체 중 14곳은 절삭유 취급 금속제품제조업(선반, 밀링 가공등)으로 사업자의 인식부족, 지자체 단속여건 악화(경기침체, 단속의지 부족 등)가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조사됐고, 이러한 업체들은 오염물질을 방지시설 없이 그대로 배출할 개연성이 높고 지도·단속 대상에도 제외되어 오염을 가중시킬 우려가 높다.

이에 환경부는 미신고 배출업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중·소규모의 공장이 등록할 경우 배출시설 설치확인 의무화 규정을 신설하기 위해 관련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불법 폐수배출 관행 근절'을 위해 관련기관 협업, 홍보·교육 등의 후속조치를 추진한다.

간헐적으로 고농도로 유입되는 폐수를 정상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유입수 안정화시설(유량조정조,완충저류조 등)설치, 폐수계열과 생활하수 분리 처리하는 등 근본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며 하수처리장에 관로관리 책임을 부여하여 취약시간대 관로조사, 특별단속 등 무단배출업체를 24시간 감시할 수 있는 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채수만 환경부 환경감시팀 과장은 "폐수 불법배출은 하수처리장을 비정상적으로 운영할 수밖에 없도록 하는 가장 큰 원인일 뿐만 아니라 사업자가 부담해야 할 폐수처리 비용을 하수처리장에 떠넘겨 국세 낭비를 초래한다"며 "저극적인 불법폐수 단속은 국세 낭비를 막고 친환경기업 육성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데일리팝=성희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