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민과 함께 정권교체 첫발" 대선 출마선언
문재인 "국민과 함께 정권교체 첫발" 대선 출마선언
  • 오정희 기자
  • 승인 2017.03.2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자신의 SNS계정을 통해 대통령선거 출마 소식을 알렸다. ⓒ문재인 전 대표 SNS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4일 오전 SNS(소셜네트위크서비스) 영상을 통해 대통령선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문 전 대표는 대선 출마선언 영상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모아 정권교체의 첫발을 내딛는다"면서 "정의를 눈과 귀 그리고 피부로 느끼는 사회, 실패해도 성공할 때까지 도전할 수 있고 마지막까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국민이 나서 정권교체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가 별도의 행사 없이 SNS에 출마선언 관련 동영상만 공개한 것은 앞서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등의 사례를 참조한 방식이다.

출마 선언문에 담긴 문장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캠프 공식사이트를 통해 5000여명의 국민 공모를 통해 작성됐다.

◇ 이하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선 출마선언 전문

국민과 문재인이 함께 출마합니다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 이런 나라가 되어야 합니다)

모든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합니다.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온 국민의 뜻을 모아 이제 '정권교체'의 첫 발을 내딛습니다.

상식이 상식이 되고 당연한 것이 당연한 그런 나라가 돼야 합니다.

정의가 눈으로 보이고 소리로 들리며 피부로 느껴지는 사회가 돼야 합니다.

실패해도 재기할 수 있고 성공할 때까지 도전할 수 있고 마지막까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나라가 돼야 합니다.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이 가난에 허덕이지 않고 법과 원칙을 지키는 사람이 존경받을 수 있으며 다름이 틀림으로 배척당하지 않아야 합니다.

학연, 지연이 없어도 서러움을 겪지 않고 내 능력만으로도 행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는 나라가 돼야 합니다.

마음 편히 아이 낳아 걱정 없이 키우고, 일하는 엄마도 힘들지 않은, 그런 나라가 돼야 합니다.

튼튼한 자주국방으로 세계 어떤 나라도 두렵지 않은 강한 국가가 돼야 합니다. 국방의 의무를 자랑스럽게 마치면 학교와 일자리가 기다리는 나라가 돼야 합니다.

실향민, 아버지 산소에 가서 소주 한잔 올리고 남북이 다시 만나게 되었다고 말할 수 있는 그런 나라가 돼야 합니다.

재외동포들이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다" 누구에게나 자랑할 수 있는 당당하고 품격 있는 나라가 돼야 합니다.

역사를 잊지 않는 대통령이 있는 나라, 제대로 대우받지 못했던 독립유공자들과 위안부 피해자분들께 도리를 다하는 나라,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분들을 끝까지 책임지는 나라가 돼야 합니다.

장애가 장애인지 모르고 살 수 있는 그런 나라가 돼야 합니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은 모두 다르기에 조금은 시끄럽고 정신없더라도 그 안에서 조화를 이루고 사는 존중과 통합의 공동체가 돼야 합니다.

정권교체, 국민이 합니다. 대한민국, 국민이 바꿉니다.

우리는 오늘, 함께 출마합니다.

국민과 문재인이 함께 갑니다.

(데일리팝=오정희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