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전국 추도 발길..."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4주기, 전국 추도 발길..."잊지 않겠습니다"
  • 임은주
  • 승인 2018.04.1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4월15일 전남 목포신항만에 육상 거치된 선체를 지켜보려는 시민들이 노란리본을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4월15일 전남 목포신항만에 육상 거치된 선체를 지켜보려는 시민들이 노란리본을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세월호 참사 발생지이자 희생자 수습지인 진도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추모행사가 열렸다.

4월 16일 진도 체육관에서 '다시 찾아온 네 번째 봄'을 주제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식이 진행됐다.

추모식은 사회 모든 분야의 안전을 기원하는 캠페인, 진도씻김굿 등 식전행사, 추모 영상 상영, 공식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진도씻김굿보존회는 미수습자 5명을 포함한 희생자 304명 넋을 기리며 추모공연 무대를 꾸몄다.

진도군이 주최하고 세월호 참사 진도군범군민대책위원회가 주관한 추모식에는 이동진 진도군수 등 단체장, 공무원, 군민, 종교인, 학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오늘 합동영결식 후 영정과 위패 등은 국가기록원으로 옮겨진다. 일부는 유족이 집으로 옮겼다. 합동분향소 철거는 오는 4월19일 시작돼 이달 중 마무리될 예정이다.

4년간 합동분향소를 찾은 추모객은 약 91만 명(임시분향소 18만 명 포함)으로 전달된 추모 문자는 110만 건에 이른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오늘 청와대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추모의 뜻을 전했다.

청와대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오늘의 한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와대는 "우리가 달라질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이 우리 가슴 속에 묻혀있기 때문입니다"라며 "아이들이 바람으로 찾아와 그리운 엄마, 아빠의 손을 잡아줄 것입니다. 봄바람이 불거든 눈물대신 환한 웃음을 보여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추모행사는 진도뿐만 아니라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이 있는 인천에서도 '인천세월호순례길 걷기'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고 안산에서도 미술 전시와 추모공연 등이 잇따랐다. 진도 팽목항분향소 등 전국 곳곳의 분향소에도 추모객의 빌길이 끊이지 않았다.

'잊지 않겠습니다' 전국이 노란 물결로 추모에 동참하고 있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