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9월 평양공동선언, "전쟁없는 한반도...김정은 서울방문" 약속
[2018 남북정상회담] 9월 평양공동선언, "전쟁없는 한반도...김정은 서울방문" 약속
  • 임은주
  • 승인 2018.09.1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월 19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9월 평양공동선언'합의문을 발표했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은 9월 19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9월 평양공동선언'합의문을 발표했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음을 전세계에 선포했다.

남북 정상은 9월 19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을 발표했다.

남북은 "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했다"며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군사 분야의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상시적 협의를 진행하기로했다"고 밝혔다.

합의문을 통해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을 위한 실질적인 진전이 조속히 이루어 지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에 합의했다.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하고,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 등의 추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합의문에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내용도 있다.

또 남북은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으며,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정상화에도 합의했다.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상설면회소 복구와 서신와래, 화상상봉·영상편지 교환 문제 해결 노력 등도 실현해 나가기로 했다.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유치에도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 평양예술단의 '가을이 왔다' 서울공연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도 시작하기로 협의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평양 순안 공항에서 직접 맞이했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평양 순안 공항에서 직접 맞이했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이번 문 대통령의 방북 모습은 여러모로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9월 18일 방북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9시 50분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순안공항에서 남북 정상은 뜨겁게 포옹을 나눴고, 문 대통령 부부는 김 위원장 부부 함께 북한군 의장대 사열 받았다.

남북정상은 무개차에 동승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수많은 평양시민 인공기와 한반도기,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슬로건을 외치며 문 대통령 일행을 환영했다.

또 남북 정상이 함께 평양대극장 관람석에 들어서자, 객석을 가득 메운 평양 시민들이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공연 내내 남북 화해와 평화를 상징하는 메시지와 영상이 상영되어 의미를 더했다.

남북 정상은 함께 평양대극장에서 환영 예술공연을 관람했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남북 정상은 함께 평양대극장에서 환영 예술공연을 관람했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공연이 끝난 후 대통령 부부는 무대에 올라 공연자들의 손잡아 주며 격려했고 김 위원장 부부가 박수를 치며 답례했다. 양 정상 부부가 퇴장하고 나서도 박수와 환호는 5분 이상 계속됐다.

한편 문 대통령 내외는 오늘 저녁, 평양 시민이 자주 찾는 식당인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을 방문해 봄맞이 방에서 공식수행원들이 함께 식사를 하게 된다. 이 방 다른 테이블에는 평양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