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지난해 1만 가구 돌파
귀농·귀촌, 지난해 1만 가구 돌파
  • 최창일 기자
  • 승인 2012.02.23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귀농·귀촌 가구가 처음으로 1만 가구를 넘었다. 정부의 올해 목표는 2만 가구를 달성키로 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23일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도시지역에서 농어촌 지역(읍·면)으로 귀농·귀촌한 가구가 총 1만503호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귀농·귀촌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2010년에 비해 158% 증가한 규모다. 인구 수로는 2만3415명(가구당 2.2명)이었다.

시도별로는 강원도(2167가구)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이 전남도(1802가구), 경남도(1760가구), 경북도(1755가구)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33.7%, 40대가 25.5%를 차지해 4~50대의 베이비붐 세대 귀농·귀촌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생산 활동이 가능한 50대 이하의 귀농·귀촌이 전체의 76%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농지면적 등 농업여건이 좋은 전남도의 경우 조사 가구의 84.4%가 농업 종사를 위해 이주한 반면 수도권 인접 등으로 전원 생활 여건이 좋은 강원도의 경우 70.3%가 귀촌 인구였다.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정책을 핵심정책으로 추진키로 하고 'Mr. 귀농·귀촌'을 ˆ브랜드로 채택해 서규용 장관이 직접 관리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귀농·귀촌 목표를 2만 가구로 확대하기 위해 교육 확대, 재정 및 세제지원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6대 핵심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6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농지구입, 시설건립 등 농어업 기반 구축과 주택 확보를 위한 자금을 지원하고 초기 귀농인의 경제적 안정과 기술 습득에 필요한 실습비도 지원키로 했다. 농어촌지역 소재 주택을 구입해 3년 이상 보유하면 양도소득세를 면제하고 귀농일로부터 3년 이내에 구입한 농지에 대해서는 지방취득세를 50% 감면키로 했다.

또 귀농·귀촌 희망자들이 관련 정책이나 정보를 쉽게 취득하고 상담받을 수 있도록 '귀농·귀촌 종합센터'를 설치하고 방문상담 체계도 구축키로 했다.

농식품부는 귀농·귀촌을 농식품 산업 성장과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새로운 원동력 확보 차원에서 접근할 계획이라며 귀농·귀촌이 농업을 살리고 은퇴예정 베이비붐 세대 등 도시민 고용창출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