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사상 최대 연간 실적 기록... 14년 연속 성장세 이어간다
LG생활건강, 사상 최대 연간 실적 기록... 14년 연속 성장세 이어간다
  • 이지원
  • 승인 2019.01.2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활건강이 사상 최대의 4분기 실적·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이 2018년 4분기 매출 1조 6985억 원, 영업이익 2108억 원, 당기순이익 1013억 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2%, 13.9%, 23.5% 성장하며 사상 최대의 4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화장품사업의 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8.2% 성장한 1조 501억 원을 기록했으며 화장품사업부 최초 분기 매출 1조 원을 달성했다. 럭셔리 브랜드 '후'는 출시 15년 만에 국내 화장품업계 최초로 단일 브랜드 기준 연 매출 2조 원을 달성했다.

생활용품사업은 구조조정을 통해 사업 체질을 개선한 결과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9%, 7.2% 성장했다. 음료사업은 기존 브랜드의 판매 호조와 활발한 신규 브랜드 출시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2.0%, 영업이익은 21.9%의 성장을 달성했다.

4분기 전사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005년 3분기 이후 53분기 성장,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5분기 증가해 14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2018년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10.5% 성장한 6조 7475억 원, 영업이익은 11.7% 증가한 1조 393억 원, 당기순이익은 12.0% 증가한 6923억 원을 달성했다.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 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2018년 4분기 사업별 실적

 

화장품사업

화장품사업은 매출 1조 501억 원, 영업이익 1924억 원을 달성, 전년동기 대비 각각 18.2%, 13.8% 성장했다. 럭셔리 화장품이 면세점과 중국 현지에서 큰 폭으로 성장하며 화장품사업의 성장을 이끌었다.

2003년 출시한 후는 2016년 연 매출 1조 원을 돌파한 후 2년 만에 국내 화장품업계 최초로 단일 브랜드 기준 연 매출 2조 원을 달성하며 글로벌 탑 화장품 브랜드 반열에 올랐다. '숨'의 고가라인인 '로시크숨마'는 4분기 중국 현지에 런칭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오휘'의 최고급 라인인 '더퍼스트'는 전년 동기 대비 31% 성장했다.

생활용품사업

생활용품사업은 매출 3398억 원, 영업이익 84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9%, 7.2% 증가했다. 그동안 사업 구조 고도화 등 중장기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세로 돌아섰다.

프리미엄 브랜드를 중심으로 확대하고 있는 해외 사업은 중국을 비롯해 아시아에서 판매 호조로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에서는 치약, 샴푸, 바디워시 등 퍼스널 케어를 중심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온·오프라인 채널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음료사업

음료사업은 매출 3086억 원, 영업이익 99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0%, 21.9%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브랜드의 안정적인 성장과 신제품을 통한 카테고리를 확대하며 탄산음료와 비탄산음료 모두 고르게 성장했다.

 

(데일리팝=이지원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