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 정보] 유럽 대륙까지 8만원이면 간다? 시베리안 횡단열차 가격+장단점 총정리 ! 
[TMI 정보] 유럽 대륙까지 8만원이면 간다? 시베리안 횡단열차 가격+장단점 총정리 ! 
  • 배근우
  • 승인 2019.01.2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횡단열차의 허브인 ‘블라디보스톡’까지 가는법 (페리vs비행기)
-    1등칸부터 3등칸까지의 장단점, 디테일한 총정리 

<블라디보스토크>이라는 도시를 출발해 유럽까지 가는 ‘시베리아 대륙횡단 기차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열차 선택과 좌석 선택에 어려움을 많이 느끼기에 횡단열차 여행이 망설여지게 될 것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한국->블라디보스토크/ 블라디보스토크->모스크바까지의 교통편 가격비교 총정리! 

(출처: 러시아관광청)
극동연방대학교와 연결되어있는 블라디보스톡의 '루스키섬' 다리. 해당 경치는  '독수리전망대' 에서 구경할수 있다. (출처: 러시아관광청)

한국에서 블라디보스톡까지 가는법

페리
-가격: 약 26~36만원 (편도)
-이동시간: 3시간(서울->동해) + 약 24시간 (동해->블라디보스톡)
-역 위치: 블라디보스토크역 까지 5분, 바로 붙어있음 

VS

비행기
-가격: 약 15~20만원 (편도)
-이동시간: 약 2시간 (인천->블라디보스톡)
-역 위치: 블라디보스토크역 까지 2시간, 많이 떨어져있음 

결론적으로 큰 짐이나 자전거를 들고 가는 게 아니라면, 비행기가 훨씬 경제적이고 효율적이다.

하지만 배 타고 동해를 가로지르는 페리 여행만의 묘미가 있기에 선택하면 된다. 여행 일정이 촉박하다면 굳이 24시간 정도의 시간을 허비할 필요는 없지만, 여유가 있다면 대륙횡단 전에 실컷 바다 구경을 하고 여행을 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 대부분이 교통수단은 전 세계 공통으로 미리 예약을 하는 게 할인의 길이다.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예매사이트 ​​​​​​​(출처: PAD)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예매사이트 (출처: PAD)

시베리아 횡단열차 선택 Tip !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구간별, 날짜별, 좌석 등급별로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거기에 기차 번호에 따라 가격차이가 나기에 미리 파악을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열차의 연식>과 <예매 날짜>, 그리고 <좌석 등급> 만 제대로 파악하면 합리적인 선택이 가능하다. 당연히 예매 날짜가 빠를수록 가격이 저렴하다. 1등석 기준으로 가격이 20만 원 가까이 차이 난다. 가장 저렴한 3등석은 인기가 많아 매진된 경우가 많으니 미리 구매하는 것이 좋다.


- 횡단열차 열차선택

시베리아 횡단철도는 다양한 열차로 운영되고 있는데, 열차번호가 0번에 가까울수록 신형 열차로 알려져 있다. 신형 열차일수록 열차의 속도가 빨라서 총 소요시간이 줄어들며, 내부 시설도 깨끗하고 좋다.

열차 번호는 001번부터 099번까지 다양하며 1번과 99번의 소요시간을 비교해보면 16시간 가까이 차이 난다.

열차의 퀄리티는 001번으로 갈수록 신식이며, 숫자가 뒤로 갈수록 001번보다 퀄리티와 속도 면에서 좋지 못하다. 2~3등석 기준으로 신형 열차와 구형 열차의 가격차이는 약 5만 원 정도 차이 난다. 혹시 본인이 16시간이라도 더 빨리 모스크바에 도착하고 싶으면 001번 열차, 그 5만 원이라도 아끼면서 여유 있게 열차여행을 즐기고 싶다면 구형 열차를 타는 것을 추천한다.

- 횡단열차 좌석 가격비교 

001번 (신형)
1등석: 42,613 루블 (약 72만원) 
2등석: 17,660 루블 (약 30만원)
3등석: 7,690 루블 (약 13만원)

VS

099번 (구형)
1등석: X
2등석: 12,455 루블 (약 21만원)
3등석: 5,075 루블 (약 8만원)

기차표는 날짜별로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좌석 선택은 예약 날짜부터 3개월 뒤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하지만 지금부터 3개월 뒤인 4월의 표만 하더라도 1주일 뒤의 티켓보다 비싼 경우도 있으므로 자신의 <예상 여행 일정 중 가장 저렴한 날을 선택>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저렴한 표를 찾아보는 정확한 가이드라인이 없기에, 일일이 날짜를 둘러보며 가격을 비교해보는 것이 좋으며, 네이버 환율 기준으로 가격을 알아보고 합리적인 선택을 추천한다. 

좌석선택 팁 및 장단점

1등석 (1-cl sleeping comt.) 
-구조: 2인 1실 / 1층 침대
-편의: 개인 콘센트 / 문을 잠글수 있어 / 텔레비전 / 차장 호출벨

2인 1실이기에 커플 여행이나 친구와 2명이서 여행할 때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개인 콘센트를 사용할 수 있어 콘센트 전쟁을 벌일 일 없으며, 방문을 잠글 수 있다. 개인적인 공간이기에 많은 것이 허락되어있다. TV까지 설치돼 있는 점은 7일이라는 시간 동안 가장 좋은 장점이다.  

반면 단점은 001번 최신식 열차의 1등석의 경우 유럽까지 가는 비행기 표와 가격이 같다. ‘열차여행’을 하기 위해 선택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가격 면에서 경제적이지 못하다. 

2등석 (2-cl sleeping comt.)
-구조: 4인 1실 / 2층 침대 
-편의: 다소 자유로운 콘센트 / 문을 잠글수 있어

2인 1실보다 50% 저렴한 가격에 이용 가능하며 문을 잠글 수 있다. 여행 일행의 수가 3~4인일 경우 추천하는 등석이만, 혼자서 여행하는 여행객의 경우 밀폐된 공간에서 완전한 타인과 써야 하기 때문에 3등석보다 못하다는 평이 존재한다. 거기에 여성 혼자서 여행하는 경우 공간이 개방되어있는 3등석을 쓰는 것이 훨씬 났다.

3등석 (3-cl. Open sleeping)
-구조: 개방된 공간 / 2층침대
-편의: 공용 콘센트(신형의 경우 칸마다 있음) 

099번 구식 열차 기준으로 설국열차의 꼬리 칸이라고 생각하면 될 정도로 환경이 열악하다. 하지만 3등석만의 매력도 있다. 개방된 공간에서 외국인들과 친해질 수 있는 환경이다. 001번 신식 열차의 경우 개인 콘센트가 있고 상태도 괜찮은 편이다. 다만 그것을 제외하고는 안고 가야 할 단점들이 너무 많다.

열차에는 워낙에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운이 안 좋으면 발냄새와 안 씻어서 찌든 냄새를 견뎌내야 하며, 코골이 소리도 버텨내야 한다. 시끄러운 이웃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장소이면서 전자기기를 충전하기 위해 콘센트 전쟁을 벌이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또 다른 단점으로는 1층 침대를 쓰는 사람은 2층에 있는 인원에게 앉을 수 있는 자리를 양보해야 되며, 2층 침대의 경우 자는 것을 제외하고는 아무 활동을 못해 1층 침대 사람에게 눈치를 봐야 한다.

 

(데일리팝=배근우 인턴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