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 2018년 '서울 월간 원룸 월세 추이' 발표…12월 가장 비싸고 4월 저렴해
다방, 2018년 '서울 월간 원룸 월세 추이' 발표…12월 가장 비싸고 4월 저렴해
  • 변은영
  • 승인 2019.01.31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방

부동산 O2O 플랫폼 다방의 데이터 분석센터는 '2018년 서울시 월간 원룸 월세 추이'를 1월 30일 발표했다. 해당 자료는 지난 한해 동안 다방에 올라온 약 100만 개 원룸 매물(전용면적 33㎡이하)을 전수 조사한 후 보증금을 1000만 원으로 일괄 조정해 산출했다.

다방의 '2018년 서울시 월간 원룸 월세 추이'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원룸 월세가 가장 낮았고, 12월 월세가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 해 원룸 월세 변동폭이 제일 컸던 곳은 용산구로 평균 월세가 제일 높았던 6월에는 69만 원, 제일 낮았던 10월에는 46만 원으로 최고·최저 월세 차이가 23만 원에 달했다. 2018년 용산구의 월세 변동성(표준편차)은 6.14로 25개구 중에서 가장 큰 변동폭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서남권에 속하는 강서·관악·구로·금천구는 월세 변동성이 1에 가까워 비교적 월세 변동폭이 크지 않았다. 25개구 가운데 원룸 월세 변동폭이 가장 적었던 곳은 미아·장위·수유동이 있는 강북구로 월세 변동성(표준편차) 0.37이었으며, 월세 최고·최저 달의 차이도 1만 원으로 집계돼 월세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강동·강남·송파·서초 등 강남 4구로 구성된 동남권은 서울에서 가장 높은 월세를 기록하고 있는 권역으로 꼽혔다. 특히, 강남구와 서초구는 월세가 제일 낮았던 4,5월에도 각각 56, 55만 원을 기록, 다른 지역의 평균 보다 10~15만 원가량 월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천·구로·관악구가 속해 있는 서울 서남권과 강북·도봉·노원구가 포함된 동북권이 서울에서 월세 부담이 가장 적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이 기사는 기업과 함께 합니다.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