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단신] 극한직업이 굽네치킨에 좋은 일 / 팔도 '왕뚜껑'도 스카이캐슬 外
[식품 단신] 극한직업이 굽네치킨에 좋은 일 / 팔도 '왕뚜껑'도 스카이캐슬 外
  • 변은영
  • 승인 2019.02.0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굽네치킨, 영화 '극한직업' 흥행 힘입어 '굽네 갈비천왕' 매출 20% 증가

오븐구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의 스테디셀러 '굽네 갈비천왕'의 매출이 영화 '극한직업' 흥행과 함께 개봉한 1월 23일 이후 전월 동기간 대비 20%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12월 출시한 '굽네 갈비천왕'은 기존 소고기, 돼지고기에서 맛보던 갈비구이 맛을 닭고기에 접목해 탄생한 최초의 갈비맛 치킨이다. 10여 가지의 국산 과일과 채소로 맛을 낸 특제 소스를 사용해 정통 갈비구이의 맛을 제대로 구현한 차별화된 프리미엄 치킨이다. 

한편, 2월 8일 기준 11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영화 '극한직업'은 실적이 낮아 해체 위기를 맞은 마약반 형사 5인방이 24시간 범죄조직 감시를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입소문 나기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팔도, '왕뚜껑' 모델로 배우 김병철, 윤세아 발탁

종합식품기업 팔도는 배우 김병철과 윤세아를 '왕뚜껑' 브랜드 신규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두 배우는 지난 2월 1일 종영한 화제의 드라마 'SKY 캐슬'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찰떡 케미를 선보였다. 

팔도는 이번 광고에도 패러디로 유명한 '왕뚜껑' 특유의 유머러스함을 담았다. CF는 냉랭한 분위기 속 윤세아의 "오늘은 왕뚜껑이에요"라는 대사와 함께 시작한다. 남편의 교육 방식에 분노해 밥 대신 라면을 준비한 드라마 상황과 비슷하다. 김병철은 이를 못마땅하게 여겨 불편한 표정을 지었으나 이내 '왕뚜껑'의 맛에 감탄해 반전 가득한 표정을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한편 팔도는 해당 광고를 다가오는 2월 15일부터 온라인과 TV CF 등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본격적인 브랜드 홍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동원F&B, '덴마크 인포켓치즈' 반값 할인 행사 진행

동원F&B가 '덴마크 인포켓치즈' 출시 9주년을 기념해 반값 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장 건강까지 생각하는 '덴마크 인포켓치즈'를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동원F&B가 운영하는 식품 전문 온라인몰 '동원몰'에서 2월 9일부터 12월 9일까지 매월 9일 하루 동안 9000개 한정 수량에 대해 정가의 반값인 4990원에 판매하는 행사다.

'덴마크 인포켓치즈는' 지난 2010년 탄생한 100% 국산 원유로 만든 스낵형 자연치즈로, 올해 출시 9주년을 맞았다.

 

'오더히어로', 외식업 식자재 견적 비교 앱 출시

딜리버리랩은 역경매 시스템을 도입한 외식업 식자재 주문 플랫폼 '오더히어로'를 2월 10일 출시 한다고 밝혔다. 오더히어로는 외식업체를 운영하는 사장님을 위한 플랫폼이다.

식당에서 사용하는 식자재 품목을 올리면 실시간으로 견적을 내주는 서비스다. 업체 검색이나 전화 문의 없이도 간편하게 견적을 받을 수 있고, 별도의 회원가입이나 이름, 전화번호 등의 개인정보 노출 없이 이용 가능해 편리하다.

견적 요청까지 평균 5분이 걸리며 오더히어로 내에 입점한 식자재 납품 50개 업체는 운영진이 대면 인터뷰와 내부심사절차를 통해 엄격하게 선정됐다는 설명이다.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