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MWC 2019서 '갤럭시 S10 5G'·5G 통신장비까지 5G 상용 기술력 선보여
삼성전자, MWC 2019서 '갤럭시 S10 5G'·5G 통신장비까지 5G 상용 기술력 선보여
  • 정단비
  • 승인 2019.02.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Mobile World Congress 2019, 이하 MWC)에서 칩셋부터 스마트폰, 통신장비까지 통합적인 5G 솔루션을 전시하며, 한발 앞선 5G 상용 기술력을 선보인다.

지난 2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공개된 삼성전자 최초의 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와 미국·한국에서 상용 서비스 제공하고 있는 통신장비를 활용해 5G의 초고속 데이터 전송 속도, 초저지연·초연결성 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갤럭시 S10 5G'는 갤럭시 S 시리즈 중 가장 큰 6.7형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동영상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지원하는 3D 심도 카메라·4500mAh 대용량 배터리·25W 급속 충전 등 강력한 사용성을 제공한다. 특히, 미국과 국내뿐 아니라 독일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영국 EE, 프랑스 오렌지(Orange)를 비롯해 스페인 이탈리아 스위스 등 주요 통신사업자와 협력해 올 여름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MWC에서 한국과 미국시장에서 상용화된 5G 기지국과 갤럭시 S10 5G를 활용해 5G의 초고속·초저지연 통신을 시연한다. 야구 경기장 곳곳에서 140대 카메라로 촬영한 경기 영상을 5G를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각도로 변경해가며 끊김 없이 실감나게 경기를 즐길 수 있는 시연을 선보인다.

또한 7.3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탑재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전시한다. '갤럭시 폴드'는 새로운 기술과 혁신적 UX를 기반으로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경험을 모두 제공한다. 화면을 2개 혹은 3개로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고,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등 전에 없던 강력한 멀티 태스킹 경험을 제공한다.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갤럭시 S10'도 전시한다. '갤럭시 S10'은 모바일 컬러 볼륨을 100% 재현해 영화와 같은 보는 경험을 제공하는 '다이내믹AMOLED(Dynamic AMOLED) 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 새로운 카메라 기술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앞선 5G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상용 5G 통신장비·인공지능 기반의 네트워크 설계·운영 솔루션·미래 5G 통신 서비스(Use Case)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12월 국내 통신 3사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3.5GHz 모바일 5G 서비스를 상용화했으며, 10월엔 미국 버라이즌(Verizon)과 28GHz 5G Home(가정용 초고속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데일리팝=정단비 기자)

*이 기사는 기업과 함께 합니다.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