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이코노미 동향] 나만의 색조화장품 찾는다·삼광글라스 전자레인지 조리용기·상하목장 저지방 우유 外
[솔로이코노미 동향] 나만의 색조화장품 찾는다·삼광글라스 전자레인지 조리용기·상하목장 저지방 우유 外
  • 변은영, 홍원희
  • 승인 2019.03.1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청소 O2O 플랫폼 클린벨, 누적매출 5억원 달성

입주, 이사청소 플랫폼 '클린벨'을 운영중인 컨트롤에프가 창업 12개월만에 누적 매출 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컨트롤에프가 만든 입주청소 플랫폼 '클린벨'은 이사로 인해 청소가 필요한 고객이 기존 고객의 리뷰와 청소내역을 기반으로 업체를 선택, 견적을 요청하면 업체가 고객의 조건에 맞춰 견적서를 보내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클린벨'의 가장 큰 강점은 파트너인 청소업체의 성장을 위해 주기적으로 서비스 평가와 품질교육을 실시하고, 특히 실제 청소를 원하는 고객을 면밀히 타게팅 하여 타 서비스보다 높은 매칭 성공률을 제공하는데 있다며, 이런 강한 청소업체 키우기 효과로 2월까지 등록된 업체가 223개에 이르고, 좋은 업체들이 모여 있다는 소문이 나면서 청소를 요청하는 고객도 매달 약 4만 명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사진=클린벨)


랄라블라, 색조화장품 인기…전년 동기대비 매출15% 증가

GS리테일이 운영하는 H&B(헬스앤뷰티) 스토어 랄라블라가 올해 1~2월 색조 화장품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전년 동기간(2018년 1~2월) 대비 약 1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매출에서 색조 카테고리가 차지하는 구성비도 전년 동기간 대비 6.6% 늘어난 33.7%를 차지했다.

랄라블라의 색조 카테고리 중에서도 입술에 바르는 립(Lip)제품의 비중은 전체 색조 카테고리 구성비 중 전년 동기간 대비 11.8%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랄라블라는 립스틱 하나를 바르더라도 나를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가치 있는 소비를 추구하는 요즘 소비자들의 트렌드에 따라 색조 제품의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또한, 고품질의 화장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경쟁력 있는 제품이 늘어나면서 고객들의 만족감을 높인 것이 색조 화장품의 인기 원인으로 분석했다.

(사진=랄라블라)


삼광글라스, HMR 전자레인지 조리용기 '글라스락 렌지쿡' 출시 

종합주방용품기업 삼광글라스는 유리밀폐용기 브랜드 글라스락의 신제품으로 가정간편식(HMR) 조리 용기 '글라스락 렌지쿡 볶음밥·덮밥용'을 출시한다고 3월 14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단단한 내열강화유리에 전용뚜껑이 있어 현대인들이 선호하는 간편식인 냉동 볶음밥과 덮밥류를 더 맛있고 건강한 한끼 식사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전자레인지 조리 용기다. 

글라스락만의 템퍼맥스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단단한 내열강화유리 용기에 전용 내열강화유리 뚜껑이 있어 뚜껑을 덮은 채로 전자레인지에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가정간편식을 선호하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에 맞춰 최대 2팩의 볶음밥을 조리할 수 있는 넉넉한 사이즈인 1030ml 용량으로 선보인다. 

(사진=삼광글라스)


상하목장, 국내 최초 '유기농 우유 저지방 멸균' 출시

매일유업 상하목장이 지방 함량은 낮추고 상온에서도 보관이 가능한 '유기농 우유 저지방 멸균' 제품을 출시했다고 3월 14일 밝혔다. 국내에서 유기농 우유를 저지방 멸균 제품으로 선보인 것은 상하목장이 처음이다. 

상하목장은 건강 관리를 위해서 지방 함량과 칼로리가 낮은 식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저지방 우유를 선보였다. '상하목장 유기농 우유 저지방 멸균'은 유기농 우유만의 풍미는 깔끔하게 살리면서 지방 함량만 일반 우유의 절반 수준인 2%로 낮췄다. 칼로리도 일반 우유 대비 20% 이상 낮다.

용량은 200㎖ 소형팩 형태로, 상온에서도 보관이 가능해 집과 밖 어디서나 편하게 마실 수 있다. 더불어 멸균 제품은 냉장 제품 보다 유통기한이 길어 보관이 더욱 편리하다.

(사진=매일유업)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홍원희 디자이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