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지구의 날...배민 '일회용품 선택' 기능·이마트 '친환경 캠페인' 펼쳐
오늘은 지구의 날...배민 '일회용품 선택' 기능·이마트 '친환경 캠페인' 펼쳐
  • 임은주
  • 승인 2019.04.2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다양한 친환경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또 서울시는 한강공원을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보존키 위해 한강공원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4월 22일, 오늘은 지구의 날이다. 이날을 기념하고 동참하기 위해 기업들 또한 다양한 친환경 정책을 내놨다.

먼저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이하 배민) 앱을 이용해 음식을 주문할 때 이용자가 일회용 수저·포크 수령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4월 22일 도입했다.배민 앱에서 음식을 주문하는 단계에서 일회용 수저, 포크를 음식과 함께 받을지 말지 선택할 수 있다. 또 다음달부터는 친환경 용기도 선보일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지구의 날을 맞아 일주일 간 온라인 쇼핑몰 G마켓, 옥션과 함께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한다. 먼저 G마켓에서 프리메라는 생태습지 보호 활동 테마의 '2019 러브 디 어스'를, 해피바스는 플라스틱 재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레스 플라스틱' 캠페인을 진행한다.

e커머스 업체 G9는 친환경 상품을 소개하는 '전 G9적 참견시점' 행사를 열어 패션·뷰티·음식 등 일상 속에서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와 상품을 소개한다.패션 부문에서는 폐플라스틱에서 추출한 원사와 재활용 면으로 만든 의류·신발·가방 등 리사이클링 패션, 비건 패션 제품을 선보인다.

(사진=이마트)
(사진=이마트)

이마트는 이날 새로운 친환경 캠페인 '플라스틱 프리투모로우(PLASTIC FREE tomorrow)'를 전개해 간다.플라스틱 회수 캠페인은 고객들의 참여로 모아진 샴푸통, 붐무기통, 칫솔 등 폐플라스틱을 지역사회에 필요한 형태로 '업사이클링(Up-cycling)'해 기부하는 자원순환 캠페인이다.서울시는 한강공원이 늘어나는 쓰레기 문제로 몸살을 앓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한강공원 청소개선대책'을 내놨다.

시에 따르면 한강 이용자수는 2008년 4000만명에서 2017년 7500만명으로 늘었났다. 이에 따라 쓰레기 발생량도 2015년 3806t에서 지난해 4832t으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극성수기 때는 여의도 한강 공원에서만 하루 15t의 쓰레기가 나온다. 

시는 문제의 심각성 해결을 위해 우선 한강공원 내에 입주하는 매점, 캠핑장 등 한강공원 입주 업체를 대상으로 '규격봉투 실명제'를 실시한다. 분리 배출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다.이어 한강공원에서 진행하는 행사의 경우 청소범위, 쓰레기 배출방법 등 체계적인 '청소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또 한강공원 내 텐트에서 부적절한 행위가 문제로 제기돼 '그늘막 텐트 허용 구간'을 지정해 운영한다. 텐트의 2면 이상을 열어놔야 하며 운영 시간도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로 정해졌다. 이를 어길시 하천법령에 따라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