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이거 아니?] 누구나 '인간 체리'로 만들어 주는 스트리트 브랜드, '키르시'
[브랜드 이거 아니?] 누구나 '인간 체리'로 만들어 주는 스트리트 브랜드, '키르시'
  • 이지원
  • 승인 2019.05.2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길을 거닐다 보며 유독 눈에 띄는 로고가 있다. 빨간색 체리 모양으로 시선을 끄는 로고는 누가 입어도 '인간 체리'처럼 상큼하게끔 만들어 주는 효과까지도 주는 듯하다.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키르시'의 설명이다.

패션 브랜드 중 '체리'를 떠올린다면 자연스레 키르시가 연관될 정도로 키르시는 패션업계의 '큰 손'으로 떠오른 10~20대들을 완벽하게 저격했다. 단순하지만 어떤 옷에도 잘 어울리는 감각적인 로고는 하나만으로도 개성있으며, 체리가 주는 특유의 발랄하고 상큼한 디자인으로 까다로운 신세대들의 눈을 톡톡히 사로잡았다.

모두를 '인간 체리'로 만들어 주는 스트리트 브랜드, 키르시. (사진=키르시 공식 홈페이지에서 캡처)

 

키르시(KIRSH)
창립자: 이영민 대표
창립: 2015년

Research and Creativity
문화와 시대현상에 대한 수 많은 관심과 관찰을 통해,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이 시대의 젊음과 그 들의 의복을 대변하는 브랜드

키르시는 비바스튜디오(대표: 이영민)가 별도법인으로 론칭한 여성 캐주얼 브랜드이다. 이제 론칭된 지 4년째에 접어든 신생 브랜드이지만, 그 성장은 가히 놀랍다고 말할 만하다.
 
2018년, 처음으로 100억 원 매출을 달성한 키르시는 당당히 '100억 브랜드' 반열에 합류했다. 물론 중대형 의류 브랜드에게는 의미 없는 숫자일 수 있지만, 스트리트 브랜드에게 100억이라는 숫자는 남다르다. 

온라인을 기반으로 시장한 스트리트 브랜드는 중대형 브랜드와는 달리 한정적인 유통망을 갖고 있다. 온라인 마켓으로 매출을 올리다가 플래그십 스토어를 진행하고, 그 후에 오프라인에도 작게나마 매장을 갖게 된다.

키르시도 마찬가지다. 현재 서울시 광진구와 마포구에 총 2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소유한 키르시에게 100억 매출이란 기적과도 같은 일이다.

개성 있는 로고와 매 시즌마다 다른 자수기법의 핸들자수가 그들의 성공 비결이다. (사진=키르시 공식 홈페이지)

이들의 성공 비결은 개성 있는 로고와 매 시즌마다 다른 자수기법의 핸들자수에 있다. 항상 새롭고 개성 있는 것을 좇는 1020 세대에게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이다. 또한 핸드폰 케이스와 에어팟 케이스 등 단순히 옷이 아닌 다양한 제품군까지 라인을 확장하며 브랜드의 개성은 살리되, 소비자들의 브랜드 충성 심리를 자극한 것도 한 몫 했다는 추측이다.

특히 최근 1020 세대는 패션업계 내에서 부정할 수 없는 큰손으로 자리잡았다.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각종 예능 및 TV 방송 등을 통해 패션에 대한 정보를 자세히 접하고 스스로를 꾸미고 가꾸는 데 높은 관심을 갖는 젊은층이 많아진 데다가 자신을 위해서라면 지갑을 아끼지 않는 밀레니얼 및 Z세대의 특성이 한 데 모아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이들을 저격한 로고와 그들의 특성을 잘 파악한 키르시는 단기간에 높은 매출 성장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이다.

키르시는 높은 인기를 반영하듯 2018년 초부터 가방과 지갑 등을 판매하는 '키르시 포켓' 브랜드도 별도로 운영 중에 있다. (사진=키르시 공식 홈페이지에서 캡처)

특히 키르시는 높은 인기를 반영하듯 2018년 초부터 가방과 지갑 등을 판매하는 '키르시 포켓' 브랜드도 별도로 운영 중에 있다. 2018년 후반에는 20대 중후반 여성 고객을 타깃으로 한 ‘키르시디저트’ 등 카테고리를 세분화해 다양한 상품 구성으로 경쟁력을 높이기도 했다.

같은 기조로 나아가면서도 계속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하며 다양한 감성을 저격하자는 것이다.

높은 인지도로 인해 다양한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기도 한다. (사진=토니모리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캡처)
높은 인지도로 인해 다양한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기도 한다. (사진=토니모리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캡처)

높은 브랜드 인지도로 인해 최근에는 GS25, 빈폴, 토니모리 등 다양한 브랜드와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기도 했다.

편의점과 명품 브랜드, 화장품 브랜드, 스포츠 브랜드 등 어떤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하더라도 그들의 매력은 뚜렷하게 빛났다. 개성 있는 로고와 그들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 덕분이다.
 

(데일리팝=이지원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