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 열풍, bhc치킨 '마라칸' 등 담백한 피쉬볼 활용한 메뉴 '각광'
마라 열풍, bhc치킨 '마라칸' 등 담백한 피쉬볼 활용한 메뉴 '각광'
  • 변은영
  • 승인 2019.06.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출시된 bhc치킨의 '마라칸'이 함께 제공되는 피쉬볼과 최고의 궁합으로 인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매운맛과 향을 잡아주는 새로운 소재로 피쉬볼이 각광 받고 있다. 

맵스터, 치하오 등 개성이 강한 매운맛 치킨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는 bhc치킨은 마라를 선호하는 소비자와 색다른 매운맛을 즐기려는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마라칸' 치킨을 선보였다. 

'마라칸'은 얇은 튀김옷을 입힌 치킨에 꿀, 야채를 베이스로 마라탕, 훠궈에 주로 사용되는 여러 가지 향신료를 가미해 만들어낸 특제소스를 입혀낸 치킨으로 다양한 식재료를 토핑해  다채로운 식감을 제공하고 있다. 

이중 피쉬볼은 마라의 얼얼한 매운맛과 향을 중화시켜 마라의 맛을 편하게 즐길 수 있게 해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피쉬볼은 생선살을 갈아 전분과 우유 등을 섞어 공 모양으로 만든 것으로 쫀득하면서도 탱탱한 식감을 지녀 튀김이나 국물 요리에 많이 사용되는 식재료이다. 특히 담백한 맛으로 인해 매운맛과 잘 어울리는 특징이 있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그동안 고소한 맛을 지닌 땅콩, 호두 등 견과류나 부드러운 치즈가 매운맛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왔다면 최근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를 중심으로 피쉬볼이 매운맛을 중화시켜주는 식재료 계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가장 활발한 곳은 떡볶이 브랜드다. 걸작떡볶이치킨은 피쉬볼이 들어간 '마라떡볶이'를 지난 4월 선보였다. 피쉬볼을 비롯한 다양한 토핑을 올린 마라떡볶이는 젊은 층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마라탕'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메뉴로 중국 향신료 화자오·팔각·즈마장을 넣어 만들어낸 알싸한 매운맛으로 20대 취향을 저격하는 떡볶이다. 

이에 앞서 올 초 죠스떡볶이는 '국물떡볶이'를 출시했다. 국물떡볶이는 죠스떡볶이 특유의 매콤 달콤한 국물에 기존 죠스떡볶이에서 사용했던 쌀떡이 아닌 탱글탱글한 밀떡을 사용했다. 여기에 피쉬볼을 비롯한 바삭한 야채튀김과 메추리알 등이 어우러져 더욱 맛있고 든든하게 즐길 수 있다.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이 기사는 기업과 함께 합니다.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