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美특허 등록 '톱10'에 이름 올려…日기업, 캐논 1곳 뿐
삼성·LG, 美특허 등록 '톱10'에 이름 올려…日기업, 캐논 1곳 뿐
  • 임은주
  • 승인 2019.08.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미국  특허등록 '톱 10 기업'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반면 10년 전엔 6개 이름을 올렸던 일본은 캐논 1곳 만 포함돼 양국간 명암이 엇갈렸다.

8월 1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가 발표한 '2018년 미국 특허등록 상위 300대 기업·기관(Top 300 Organizations Granted U.S. Patents in 2018)' 명단에서 삼성전자가 2위에, LG전자가 7위에 랭크됐다.

삼성전자는 전년보다 0.4% 증가한 5836건의 특허 등록으로 IBM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켰다. IBM은 지난해 특허등록 건수가 9088건으로 압도적인 선두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지난해보다 등록 건수가 9% 줄었으나 순위는 한 계단 올랐다.

톱10에는 IBM과 삼성전자에 이어 캐논(3206건), 제너럴일렉트릭(2769건), 인텔(2728건),알파벳(2597건), LG전자(2473건), TSMC(2448건), 마이크로소프트(2385건), 퀄컴(2300건) 등이 포함됐다. 애플은 11위(2147건)를 차지했다.

이밖에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17위를 차지했고, 현대차(22위), SK하이닉스(45위), LG디스플레이(53위), LG화학(61위), LG이노텍(87위) 등이 100위권에 들었다.

(사진=IPO홈페이지)
(사진=IPO홈페이지)

반면 일본기업은 캐논(3위)을 비롯해 도요타(13위), 소니(18위), 세이코 엡손(24위), 파나소닉(27위), 미쓰비시(29위), 도시바(30위) 등 11∼30위에 대거 포함됐다. 국가별로 '톱10' 기업에 이름을 올린 나라는 미국이 6개로 가장 많았고, 한국이 2개, 일본과 대만 각각 1개였다.

10년 전인 2008년, 일본은 히타치(3위), 캐논(4위), 파나소닉(7위), 도시바(8위), 후지쓰(9위), 소니(10위) 등 일본 업체가 6개나 포진하는 등 맹위를 떨쳤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반적으로 순위가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미국 특허등록 순위가 반드시 기술력과 비례한다고 볼 수는 없지만 최근 글로벌 IT·전자 업계에서 한국 기업들의 약진이 두드러지는 추세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은 화웨이가 전년보다 12.4% 늘어난 1680건으로 전년보다 세 계단 오른 19위, BOE가 15.3% 증가한 1625건으로 7계단 뛴 20위에 랭크됐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