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파헤치기] 고민은 감추고, 아름다운 곳은 돋보이게...성형 메이크업의 진수, '라뮤끄'
[유튜버 파헤치기] 고민은 감추고, 아름다운 곳은 돋보이게...성형 메이크업의 진수, '라뮤끄'
  • 이지원
  • 승인 2019.09.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에는 자신만의 감으로, 후에는 블로거들의 사진으로 화장을 배웠다면 최근 들어서는 유튜버들의 영상으로 한결 가깝게 화장을 배울 수 있는 시대가 왔다.

메이크업 실력만으로도 수십 만 명의 구독자를 양산한 뷰티 유튜버들의 영상을 보고 있자면 수많은 구독자 수가 단번에 이해되기도 한다. 하지만 최근 들어 수많은 사람들이 뷰티 유튜버에 도전하며 그 수가 대폭 늘었다. 이에 받아들일 정보가 늘어났다는 이점이 있지만 어떤 뷰티 유튜버를 구독하면 좋을지 고민하게 되는 것도 당연한 결과이다.

수많은 뷰티 유튜버 중, 블로그를 운영하던 시절부터 메이크업 과정을 찍어 인기를 얻었던 뷰티 유튜버가 있다. 1세대 '뷰튜버'였던 그녀는 이제 국내에서 손꼽히는 뷰티 크리에이터로 거듭나기도 했다.

코덕이 아니더라도 유튜브를 보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그 이름, 뷰티 유튜버 '라뮤끄'를 소개한다.

누구나 들어봤을 법한 이름, 뷰티 유튜버 '라뮤끄'

lamuqe

카테고리: 뷰티
구독자 수: 139만 명

 ※2019년 9월 20일 기준

고퀄리티의 영상미를 자랑하는 라뮤끄의 영상, 특히 특출난 메이크업 실력은 입을 다물 수 없게 한다. 더불어 차분한 목소리와 친절하고 나긋한 설명은 마치 칭찬을 아끼지 않는 선생님의 모습을 보는 듯하다. 

라뮤끄는 세련된 메이크업과 과하지 않은 데일리 메이크업은 물론 ▲다이어트 메이크업 ▲10분 출근 메이크업 ▲첫인상 호감 상승 메이크업 등 다양한 상황별 메이크업과 화려함의 끝을 달리는 아이돌 메이크업까지 다양하게 선보인다.

여성들이 크게 관심을 가질 만한 주제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라뮤끄, 하지만 그녀의 숨은 콘텐츠는 따로 있다. 바로 '스킨케어 루틴'이다.

하얀 도자기 같은 피부를 자랑하는 라뮤끄는 영상만으로도 알 수 있듯 빛나는 피부를 갖고 있다. 실제로 그녀의 영상 댓글에는 '스킨케어 방식을 알려달라'는 구독자들의 요청이 쏟아진다.

이에 라뮤끄는 자신의 스킨케어 방법을 구독자에게 공유하며 '꿀피부'가 될 수 있는 방법을 공유한다.

특히 깨끗한 도화지 같은 그녀의 얼굴은 색조를 조금만 올려도 확실히 달라져 더욱 극적인 메이크업의 위력을 느끼게 해 주며, 동시에 시청자들의 메이크업에 대한 욕구를 더욱 불타오르게 만들어 주기도 한다.

화장을 전혀 모르는 새내기는 물론 '화장 좀 한다' 하는 메이크업의 고수까지 모두 볼 수 있는 라뮤끄의 채널, 그녀의 영상들이 이토록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완벽한 태닝 메이크업으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라뮤끄

그녀의 특별한 콘텐츠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개개인이 갖고 있는 콤플렉스는 메이크업으로 감추고, 아름다운 부분은 돋보이게 만드는 메이크업을 진행하는 일명 '성형 메이크업'은 그녀의 인기 콘텐츠이다.

참가자의 고민과 하고 싶은 메이크업을 질문한 그녀는 참가자가 원하는 부분을 고쳐나가며 성형 메이크업을 즉석으로 선보인다.

완성된 메이크업은 과하지 않지만 참가자의 외모를 훨씬 돋보이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특히 자신만의 고민을 가린 참가자들의 미소에는 만족감이 가득 서려 있다.

화장을 못하는 '곰손'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BACK TO THE BASICS!' 콘텐츠 또한 인기 영상 중 하나이다.

성형 메이크업을 전문으로 다루는 만큼 오버립과 입꼬리 리프팅, 웃는상의 입술을 만들어 줄 입술 예브게 성형하는 법 등 구체적인 영상은 물론 쉐딩과 아이브로우, 눈썹 정리 등 간단한 것까지 섬세하고 쉽게 설명하는 콘텐츠 또한 많은 이들의 클릭을 부른다.

메이크업 초보인 이들이라도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기초부터 다룬 이 콘텐츠는 영상 댓글로 열렬한 지지를 얻으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사진=라뮤끄 유튜브에서 캡처)
(데일리팝=이지원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