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내년 1만대로 확대...국토부, "부적절하다" 경고
타다, 내년 1만대로 확대...국토부, "부적절하다" 경고
  • 임은주
  • 승인 2019.10.0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욱 VCNC 대표(사진=뉴시스)
박재욱 VCNC 대표(사진=뉴시스)

승합차 호출서비스 '타다'가 내년까지 운행 차량을 1만대로 늘려 전국 서비스를 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택시 면허를 확보한 만큼만 서비스를 허용한다는 정부 방침에 반하는 행보로 정부와 갈등이 불가피해졌다.

'타다'는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론칭해 1년여 만에 가입회원 125만명, 운행 차량대수 1400대(9월 기준)를 돌파했다. 현재 서비스 지역은 서울과 일부 수도권 지역에 한정돼 있다.

10월 7일 타다는 서비스 1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내년 말까지 서비스 차량 1만대를 확보하고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한편 약 5만명의 드라이버에게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타다는 이날 새로운 이동 시장 창출, 드라이버와 택시 등 파트너십을 통한 공급망 구축 등을 밝혔다. 특히 인공지능·데이터 기반 플랫폼 기술 고도화에 집중 투자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타다는 "AI·데이터 기반 기술로 서비스 출시 11개월 만에 예상 도착시간을 26% 줄이고, 차량 1대당 호출 횟수를 113% 증가시키는 등 사용자와 공급자 양쪽의 편익을 함께 높여왔다"고 설명했다.

타다의 이번 발표는 정부의 '택시 혁신안'과 정면 배치된다. 지난 7월 정부가 내놓은 '택시 혁신안'에 따르면 승차호출 업체는 기여금을 내고 택시 면허를 확보한 만큼만 운행할 수 있고 현재 타다와 같은 렌터카 기반 사업은 대상이 아니기 떄문이다.

(사진=타다 페이스북)
(사진=타다 페이스북)

하지만 타다 측은 여객자동차법상 승합차를 빌린 사람에게 운전자 알선을 허용하는 자신들의 방식이 합법이며 정부의 택시 혁신안이 비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이날 "만약에 면허를 우리가 산다면 회사가 잘못되어 망하게 될 경우에 그 면허권들을 국가에서 다시 사줄 것인지"라며 반문했다.

타다의 간담회 후 국토교통부가 드물게 강하게 타다를 비판했다. 국토부는 "사회적 갈등을 재현시킬 수 있는 부적절한 조치"라며 "타다가 현재 영업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을 손보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모빌리티·택시 업계도 "국토부가 내놓은 제도개선 방안에 걸맞지 않는 발언이라"며 비판하며 지난 상반기 극한 갈등이 다시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반응을 쏟아냈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