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 "11월 서울 원룸 평균 월세 51만원…4개월 연속 안정세"
다방, "11월 서울 원룸 평균 월세 51만원…4개월 연속 안정세"
  • 변은영
  • 승인 2019.12.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방

 

11월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원룸) 평균 월세는 51만원으로 4개월 연속 같은 가격을 기록했다.

국내 최대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1월까지 다방에 등록된 서울 지역 원룸, 투·스리룸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 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다방 임대 시세 리포트'를 12월 10일 발표했다.

서울시 전반적으로 원룸 월세가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보임으로 가격 안정세를 보이며 관악(37만 원)·서대문(45만 원)·송파(53만 원)·종로(49만 원) 구를 비롯한 6개구에서 지난달과 동일한 월세를 기록했다. 

광진(48만 원)·구로(36만 원)·노원(36만 원)·동작구(38만 원) 등 8개구에서 가격이 1만 원 하락했다. 지난달 월세가 큰 폭으로 상승한 강남구(62만 원)와 성동구(52만 원) 역시 월세가 다시 9% 하락해 연중 평균가를 되찾았다. 오피스 밀집 지역인 중구의 경우 원룸 월세가 13% 상승한 59만 원으로 가격 회복세를 보였다. 

투·스리룸(전용면적 60㎡ 이하의 투·스리룸)의 경우 지역별로 가격 등락 차가 컸다. 서대문(74만 원)·용산(81만 원)·마포(71만 원)의 경우 지난달 대비 월세가 14%(9만 원)·16%(11만 원)·4%(3만 원) 올랐다. 반면 강남구(100만 원), 강동구(63만 원)은 7% 하락했다.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 월세의 경우 소폭 가격 변동이 있었으나, 숙명여자대학교(48만 원)와 중앙대학교 (42만 원), 연세대학교(50만 원)는 각각 7%·8%·9% 상승했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 강규호 팀장은 "지난달 원룸 월세 시장은 전반적으로 가격 안정세를 보였으나, 투·스리룸의 경우 서북권과 도심권에서 가격 상승 흐름을 보였다"라며 "특히 서북권에 속한 서대문·마포·은평 등은 최근 들어 새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고, 교통, 생활환경 등의 입지가 잘 갖춰져 있어 신혼부부들이 선호하는 지역이다. 이들의 수요가 가격 상승을 견인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