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신년사 종합] KB국민은행·KEB하나은행·우리금융그룹 外
[금융사 신년사 종합] KB국민은행·KEB하나은행·우리금융그룹 外
  • 정단비
  • 승인 2020.01.0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 "도전정신과 정도영업으로 고객과 직원중심 KB 달성"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지속가능한 KB'를 위한 성장 전략으로 '도전정신'과 '정도(正道) 영업'을 강조했다.

1월 2일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앞으로 수년간 은행업은 혹독한 겨울을 보내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때일수록, 우리가 추구할 혁신의 근본을 실패를 두려워 않는 '도전정신'과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도 영업'에서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허인 행장은 올해 경영방향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KB ▲경쟁우위 확보를 위한 디지털 혁신 성과 창출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성장 모멘텀 확보 ▲건강한 KB를 위한 현장 리더십 강화 등을 제시했다.

 

KEB하나은행, '새해 아침 인사'로 경자년을 힘차게 시작하다

KEB하나은행은 1월 2일 아침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본점에서 지성규 은행장과 임직원들이 '새해 아침 인사'를 나누며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첫 영업일을 활기차게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성규 은행장 이하 모든 임원들은 출근시간 본점 로비에서 환한 미소와 하이파이브로 출근하는 직원들을 맞이했다. 임직원들은 한마음이 되어 하나금융그룹의 경영 슬로건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가 추구 는 '모두의 행복'을 염원하며 새해 첫날 업무를 시작했다.

신입행원들은 패기 넘치는 목소리의 합창으로 선배들의 새해 첫 출근길을 응원했다. 지성규 은행장은 경자년(庚子年) 쥐의 해를 맞이하여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힘센 쥐'를 상징하는 마이티 마우스 인형과 행복을 상징하는 떡을 직원들에게 선물했다.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2020년 신년사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은 신년사에서 "다가오는 새로운 10년은 과거의 10년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우리에겐 리셋(Reset)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사업모델과 프로세스의 리셋을 강조하면서 "디지털금융 혁신을 선도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하고, 이를 통해 금융소외 계층을 지원하고, 혁신금융 생태계를 조성해 국가 혁신성장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가치관과 기술이 급변하는 2020년에는 함께 성장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고 행복을 나누지 않으면 신뢰받기 어려워 손님중심에서 손님과 직원, 주주,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목표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고객신뢰와 혁신으로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하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1월 1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 굳건한 고객신뢰를 바탕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며, 대한민국 금융의 미래를 이끌어 가자는 포부를 밝혔다.

손회장은 신년사에서 "매년 1월 1일 홍유릉을 방문할 때마다 우리은행의 뿌리인 고종황제를 생각한다"며 "올해는 우리은행의 또 다른 뿌리인 고객과의 신뢰를 더욱 깊고 두텁게 만들겠다"고 새해 다짐을 밝혔다.

손 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의 2020년 경영목표를 '고객신뢰와 혁신으로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이라 선언하고, 7대 경영전략으로 ▲고객 중심 영업혁신 ▲리스크관리·내부통제 혁신 ▲지속성장동력 강화 ▲사업포트폴리오 강화 ▲디지털 혁신 선도 ▲글로벌사업 레벨업(Level Up) ▲우리투게더(Woori Together) 시너지 확대를 제시했다.

 

NH농협은행, '2020년 사업추진 결의대회' 개최

NH농협은행은 1월 1일 서울 서대문구 안산에서 이대훈 은행장과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사업추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영하 5도를 밑도는 한파에도 은행장·부행장·중앙본부 부서장들이 빠짐없이 참석했고, 참석자들은 사업추진 결의문을 제창하며 순익목표 달성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또한, 금융소비자 권익보호에 기여하는 '고객중심 일류은행 구현'을 위해 '고객을 위한 우리의 다짐' 선서문을 낭독하며 고객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데일리팝=정단비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