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 ‘덕혜옹주’ 특별전…유품 최초 공개
국립고궁박물관, ‘덕혜옹주’ 특별전…유품 최초 공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3.01.12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정종수)은 덕혜옹주(德惠翁主) 탄생 100주년, 환국 50주년을 기념하여 ‘덕혜옹주’ 특별전을 연다.

일본 문화학원복식박물관(文化學園服飾博物館), 규슈국립박물관(九州國立博物館) 등이 소장한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유품을 국민에게 최초로 공개하는 특별전으로 지난달 1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연다.
 
덕혜옹주는 조선왕조의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의 초대 황제인 고종 황제가 1912년 환갑의 나이에 본 고명딸이다.

▲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사직동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진행된 '2012 덕혜옹주 특별전'에 참석하여 내빈들과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뉴스1
일제강점기인 1925년 14살의 나이에 강제로 일본 유학을 떠나 20세에 일본인과 정략결혼이 이루어졌다. 이후 정신병을 앓는 등 불행한 삶을 살다가 1962년 환국 후 창덕궁 낙선재(樂善齋)의 수강재(壽康齋)에서 머물다가 78세를 일기로 1989년 타계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덕혜옹주의 일생과 당시 대한제국 황실의 생활을 조명해 볼 수 있는 덕혜옹주의 복식과 장신구, 혼수품 등 유품과 관련 기록물이 공개된다. 이 중 복식과 장신구, 혼수품 등 유품은 일본 도쿄(東京)에 소재한 문화학원 복식박물관과 후쿠오카(福岡)에 소재한 규슈국립박물관의 소장품이다.
 
덕혜옹주의 당의(唐衣, 조선시대 여자들의 예복) 등 복식은 덕혜옹주가 10세 이전에 입었던 유아복과 소녀 시절 복식이 대부분이다.

덕혜옹주와 이혼한 소 다케유키(宗武志, 1908~1985)가 1955년 이 복식을 조선왕실에서 보냈던 다른 혼례품과 함께 영친왕(英親王 또는 英王) 부부에게 돌려보냈는데, 이것을 당시 일본 문화학원의 전신인 문화여자단기대학의 학장이었던 도쿠가와 요시치카(德川義親, 1886~1976)에게 기증하면서 현재까지 도쿄에 남게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덕혜옹주의 유품 중에는 소 다케유키의 본가인 쓰시마(對馬島)의 소(宗)가에 보내졌던 혼수품이 포함되어 있는데, 은으로 만든 찻잔 등의 소규모 금속공예품들이다. 이것들은 일본인 소장가가 구입하여 보관해 오다가 규슈국립박물관에 기증하여 지금에 이르렀다.
 
이번 전시를 통해서 일본에게 국권을 피탈당한 대한제국 황실과 우리 국민들이 겪은 온갖 고난을 상징하는 인물인 덕혜옹주의 인생과 조선왕실 여성의 복식·생활사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