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1인가구 지원 세부사업 발표..분야별 돌봄사업이 중점
은평구, 1인가구 지원 세부사업 발표..분야별 돌봄사업이 중점
  • 오정희
  • 승인 2024.04.2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2024년 1인가구 지원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분야별 돌봄 정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은평구는 1인가구가 지난 5년간 13.7% 증가했으며 전체 가구 중 40.6%를 차지하는 상황이다. 지난해 말 기준 8만7000여 가구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가족형태 및 인구구조 변화로 전통적 가치관에서 벗어나 정책 대응력을 높이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구민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지역 내 다양한 기관들과 소통·협력하여 1인가구에게 필요한 정책들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해 수립한 4개년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추진 주체에 따라 구의 ‘분야별 돌봄사업’, 동의 ‘지역 특화사업’, 민간의 ‘연계 협력사업’으로 구분한다.

119억 원 규모의 13개 과제 110개 세부 사업으로 정해졌다.

이 중 구의 분야별 돌봄사업은 인프라, 안전, 건강, 관계·경제, 주거 관련 5대 분야에 10개 과제 43개 세부 사업으로 116억 원 규모다.

범죄 안전 환경 조성을 위해 ▲은빛SOL안심홈세트 ▲안심마을보안관 ▲안심귀가 스카우트 등 사업과 주거 안정 지원을 위해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 ▲스위트홈 등 사업을 추진한다. 건강한 식생활 및 정서적 안정을 위한 요리교실 및 소통 프로그램은 ▲청년층 은솔e음 소셜다이닝 ▲중장년층 은빛SOL다이닝으로 참여 대상과 내용을 구분해 운영한다.

은평구는 지난 3월 중위소득 150% 이하의 1인가구 30명에게 ‘스위트홈’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혼자 살며 생활환경 정리가 어려운 1인가구에 정리수납 전문가를 파견해 정리 정돈을 돕고 홈클리닝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은평형 1인가구 특화정책 ‘은빛SOL’은 더욱 내실을 다지기로 했다. 

‘은빛SOL밥’ 건강 먹거리 구입비, ‘은빛SOL케어’ 입원 간병비, ‘은빛SOL라이프’ 전입 생활 물품 지원 사업은 지원대상을 확대했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하는 ‘은빛SOL메이트’는 양방향 소통 안전망 운영을 통해 자발적 정책 참여를 유도하고 다양한 체험 기회를 제공해 자기 방임 예방과 고립 방지에 기여한다.

1인가구지원센터 및 은솔이네 아지트에서는 공유공간 운영과 함께 전문 상담, 교육·문화 프로그램, 사회적 관계망 형성을 지원한다.

일례로 4~5월 중장년 1인가구 대상 요리교실 및 소통 프로그램 '은빛SOL다이닝'을 운영한다.

또한 동별 지역 특화사업을 통해 돌봄 지지체계가 부족한 1인가구를 발굴 지원하고 사각지대 해소할 예정이다.

2개 과제 47개 세부 사업으로 생활실태와 지역 특성을 고려한 생활밀착형 사업과 고독사 예방 사업을 추진한다.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관 등 12개 기관에서 기관별 특성을 반영한 20개 세부사업 추진으로 지역 내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민간분야 연계사업으로 사회안전망을 강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