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보다 월세' 전국 원룸 월세 거래 비중 10년 중 역대 최고
'전세 보다 월세' 전국 원룸 월세 거래 비중 10년 중 역대 최고
  • 정단비
  • 승인 2024.05.09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량이 줄고 월세 선호 현상이 이어지면서 올해 1분기 원룸 월세 거래 비중이 56%를 차지했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국토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2015년부터 2024년까지 최근 10년 동안의 전국 연립∙다세대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전∙월세 거래량을 분석했다. 

올해 1분기 전국 원룸의 월세 거래량은 3만 5589건으로, 원룸 전∙월세 거래량(6만 4015건)의 56%를 차지했다.이는 2015년이래 가장높은 수치다.

ⓒ다방
 최근 10년치 전국 연립·다세대 원룸·전월세 거래 분석ⓒ다방

1분기 기준 전국 원룸 월세 거래 비중은2015년 42%로 나타났으며,2016년 46%, 2017년 44%, 2018년 39%, 2019년 37%를 기록한 뒤, 2020년과 2021년에는 34%로 점차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2022년 42%로 월세 거래 비중이 크게 늘어난 이후, 2023년에는 월세 거래가 전세 거래를 역전한 52%를기록했다.

특히 올해 1분기 전국 원룸 월세 거래량은 3만 5589건을 기록, 2015년 1분기 월세 거래량인 1만 9371건보다 84%나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올해 1분기 전세 거래량의 경우 2만 8426건으로 나타났다. 이는전세 거래량이 최고점을 기록한 2022년 1분기 4만 5395건보다 37% 감소한 수치로, 2015년 1분기 전세 거래량인2만 6243건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국 시도별로 보면, 17개 시도 가운데 인천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올해 1분기 원룸 월세 거래 비중이 50%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부산광역시의월세 거래 비중이 83%로가장 높게 나타났으며,세종 80%, 경남75%, 충남72%, 제주 67%, 경북∙전북 66%, 전남 65%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강원∙울산 61%, 광주∙대구 58%, 서울 53%, 경기 52%, 충북 50% 순으로 월세 거래 비중이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