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저축은행, 1000억 유상증자로 자본적정성 제고
우리금융저축은행, 1000억 유상증자로 자본적정성 제고
  • 정단비
  • 승인 2024.06.04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지주 계열 우리금융저축은행(대표이사 이석태)이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지난 2021년 3월 우리금융그룹의 자회사로 편입했다.

지난 5월 31일 이사회를 연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이번 유상증자를 △가계신용대출 점진적 확대 △상생금융 확대 △부동산대출 비중 축소 등으로 대표되는 안정적인 포트폴리오 재편의 기회로 삼는다고 전했다.

또 부동산 경기 회복지연에서 비롯된 시장 불확실성에 대비해 자본적정성을 제고하고 이를 바탕으로 NICE신용평가 기준 우리금융저축은행 기업신용등급은 작년과 동일한 ‘A/Stable’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우리금융저축은행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경영 안정성을 확보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체질 개선과 디지털 부문 강화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제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단한 저축은행’으로 체질 개선은 물론, 디지털 전환에 역량을 집중하고 우리금융 자회사 간 시너지를 기반으로 질적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우리금융저축은행은 그룹 비은행 부문 강화에 큰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