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최고 연 8.0% 청년 처음적금 특판
신한은행, 최고 연 8.0% 청년 처음적금 특판
  • 정단비
  • 승인 2024.06.1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 창립 42주년 기념일(7월7일)을 앞두고 청년층 고객 금융지원 강화를 위해 최고 금리를 연 8%로 상향한 특판 ‘청년 처음적금’을 10만좌 한도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적금은 신한은행이 앞서 2월 ‘민생금융 지원’의 일환으로 미래 세대의 자산 형성을 돕는 차원에서 출시한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대상 만기 1년짜리 상품이다. 달마다 최대 30만원까지 자유롭게 입금할 수 있고, 최고 금리는 연 6.5%였다.

하지만 새로 나온 특판 ‘청년 처음적금’에는 기본금리 연 3.5%에 최대 4.5%포인트(p)의 우대금리까지 더해 최고 연 8.0%의 금리가 적용된다.

우대금리 조건과 폭은 ▲급여이체 또는 급여클럽 월급봉투 6개월 이상 수령 시 1.0%p ▲본인명의 신한카드(신용·체크) 결제 실적 6개월 이상(결제계좌 신한은행) 0.5%p ▲신한 슈퍼쏠(SOL) 앱 회원가입 시 0.5%p ▲직전 1년간 신한은행 정기 예·적금이나 주택청약을 보유하지 않은 ‘첫거래 고객’ 2.5%p ▲ 신한 청년희망적금 만기 해지하거나 만기일자가 경과된 고객 2.5%p다.

신한은행은 특판 적금 판매와 함께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처음으로 머니롭게’ 이벤트도 다음 달 31일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중 청년 처음적금을 가입한 고객 선착순 8만명에게 룰렛돌리기를 통해 최대 8만 마이신한포인트를 제공한다. 이번 적금에 가입하고 8월12일까지 잔액 30만원 이상 유지 시 CU편의점 1만원 모바일 쿠폰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