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취약지역 지도 한눈에” 서울시, 경찰과 공동대응
“방법취약지역 지도 한눈에” 서울시, 경찰과 공동대응
  • 차미경
  • 승인 2024.06.1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모습 3D로 시각화…지역별 범죄 취약성 종합 분석
시각화 구현 화면(자료=서울시)
시각화 구현 화면(자료=서울시)

서울시가 동별 방범 불안 요소와 범죄 통계를 확인할 수 있는 내부시스템을 개발했다.

서울시는 동별 ‘지역방범지수’와 방범불안, 방범피해, 안전 관련 상황을 세밀하게 확인할 수 있는 내부 시스템을 개발해 시‧구청 공무원과 경찰에 공유한다고 18일 밝혔다.

내부시스템에 접속해 검색을 원하는 자치구와 월(月), 시간대를 선택하고 조회하면 매우 양호(연두색)부터 매우 취약(빨간색)에 이르는 5단계 방범 지수별 컬러가 3D 지도에 표시된다. 해당 지역 클릭하면 △방범 불안지수 △방범 피해자수 △방범 안전지수 3개 영역 총 24개의 세부 지수가 표시(5단계)된다.

이번에 개발한 ‘방범취약지역 분석 서비스’의 특징은 현장의 모습을 디지털로 고스란히 재연한 ‘디지털 트윈기술’을 바탕으로 CCTV, 스마트보안등, 안전지킴이집 등 다양한 방범 지표 데이터를 반영해 서울 전역 범죄 취약성을 종합적으로 분석 가능하다는 것이다. 시각적으로도 즉각적인 확인과 지표를 통한 빠른 현황 파악이 용이한 것도 특징이다. 

시는 이 시스템을 활용해 공무원과 경찰, 지구대 등이 관할지역 방범 상황에 대해 세밀하게 분석하고 순찰 확대를 비롯한 방범 시설 설치 등 주민의 안전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과 맞춤형 보호 대책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관악구청, 관악경찰서, 신림지구대를 시범기관으로 선정, 연말까지 협의체를 구성해 관련 의견 수렴과 행정데이터 보완 등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고도화된 서비스는 연말 이후 전 자치구과 파출소‧지구대 등으로 확산해 관·경 공동 정책 수립과 포괄적인 범죄예방 전략 마련에 참고한다.

 서울시는 이번 서비스 운영을 통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데이터 분석과 기술 개발을 통해 범죄 예방과 시민 안전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