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리아 매개모기 증가…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말라리아 매개모기 증가…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 안지연
  • 승인 2024.06.2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주의보 발령, 전년 대비 한 주 빨라…10월까지 야간 활동 자제해야
말라리아 예방수칙(자료=질병관리청)
말라리아 예방수칙(자료=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은 6월 18일자로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올해 말라리아 매개모기 조사감시사업을 통해 23주차(6월 2일~8일)에 말라리아 위험지역(서울, 인천, 경기, 강원)에서 채집한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3개 시·군 이상에서 증가함에 따라 주의보 기준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말라리아 증상은 일반적으로 비특이적이기 때문에 위험지역 내 의료기관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열환자(37.5℃ 이상)가 방문 시 말라리아를 의심해야 한다. 

이에 신속진단검사(RDT)와 확인진단검사(현미경검사 또는 유전자 검출검사)를 실시하며, 신속진단검사결과가 음성이라도 임상·역학적으로 필요시 유전자 검출검사(PCR)를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청은 올해부터 말라리아 위험지역을 4개 시도(서울·인천·경기·강원) 내 53개 시군구로 확대했다. 

또한 위험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예방수칙 및 인식도 제고를 위해 말라리아 주의보-경보체계를 도입해 말라리아 유행을 조기에 차단하기로 했다.

한편, 말라리아 위험지역 53개 시군구 내 61개 지점에서 23주 차 매개모기 밀도 감시 결과, 하루 평균 모기지수가 0.5이상인 지역이 강화군(0.8), 파주시(0.8), 철원군(0.6)으로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기준을 충족했다.

모기지수(Trap Index, TI)는 하룻밤에 한 대의 채집기에 채집된 모기의 평균 수다. 

특히 올해 주의보 발령은 지난해보다 1주 이른데, 이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의 23주 차 최고 기온(27.3℃)이 평년 및 전년 대비 2℃ 높아져 모기의 활동이 다소 빨라진 것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