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국제공항 확장 착수…2027년 국내선 터미널 생긴다
청주국제공항 확장 착수…2027년 국내선 터미널 생긴다
  • 차미경
  • 승인 2024.06.2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방안 연구 용역’ 보고회 개최
청주국제공항 전경. (사진=청주국제공항 홈페이지)
ㅜ청주국제공항 전경. (사진=청주국제공항 홈페이지)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증가하는 청주국제공항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선 터미널은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설계에 착수하고 국제선 터미널은 올해 말 확장 절차에 착수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지난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방안 마련 연구 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5월부터 청주공항 활성화 방안을 연구해 왔다.

특히 지난 3월 26일 대통령 주재로 열린 스물네 번째 민생토론회에서 발표한 청주국제공항 시설확충 후속조치로 한국공항공사와 여객터미널·주차장·주기장 확충사업을 하반기부터 본격화한다.

국내선 터미널은 2027년 완공 목표로 설계에 착수하고, 국제노선 증가 및 관광수요 회복 등으로 이용객이 증가 중인 국제선 터미널은 확장을 위한 절차(타당성평가)를 올해 말부터 추진한다.

주차시설은 공항 이용객의 주차 불편 해소를 위해 연말까지 공항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597면 늘려 5454면으로 확대하고, 2027년 완공 목표로 제2주차빌딩(4층 1100면) 신축 절차(타당성 평가)도 추진한다.

장래 비행기 주기장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주기장 확충사업(증 3~4개)도 이달 말 설계용역 절차를 시작해 내년 말 완공(최대 20개)할 계획이다.

우선, 연말까지 기존 비행기 대형주기장 2개를 중형주기장 4개로 활용해 주기용량을 현재 14개에서 16개까지 주기 가능하도록 개선한다.

그 외 화물터미널, 활주로 연장·신설 등은 미래 항공수요 증가 추이 및 군당국 등 관계기관 협의 등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