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반포주공 재건축위해 수입도마부터 골프채까지 '수십억 금품 살포'
현대건설, 반포주공 재건축위해 수입도마부터 골프채까지 '수십억 금품 살포'
  • 이예리
  • 승인 2018.05.2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본사 전경 (사진=뉴시스)
현대건설 본사 전경 (사진=뉴시스)

재건축 사업 수주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뿌린 혐의를 잡고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5월 24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조합원들에게 선물, 접대비 등으로 금품을 흘린 정황을 입수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4월 25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이 과정에서 금품 관련 내부 문건을 입수한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수주과정에서 실제 집행된 액수가 얼마인지, 선물의 형태나 전달 경로 등을 확인하는 수사를 진행 중이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9월 총 사업비 10조 원, 이주비 2억 원에 달하는 반포 주공1단지 재건축 시공권을 수주했다.

5월25일 kbs뉴스에 따르면 경찰이 현대건설을 압수 수색해보니 각종 선물과 접대비 등 명목으로 1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실제 수십억 원이 접대비로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금품 살포 과정엔 전문 홍보업체(OS)가 동원됐다. OS 직원들은 현대건설 명함을 들고 다니며 주민들과 직접 접촉해 금품 살포에 나섰다.

최우선 관리대상은 조합 집행부와 대의원들 그리고 B/M, 이른바 빅마우스로 조합내에서 목소리가 큰 주민들이 특별 관리 대상이었다.

OS 직원들은 일반 조합원들에겐 10만 원대의 수입 도마에서 수십만원 대의 전기 프라이팬과 수입 면도기 등이 건네졌다.

특별관리 대상에게는 100만 원 상당의 김치냉장고와 수 백만 원 대의 골프채, 명품가방 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대건설이 책정한 예산 100억 원 중 최소 수십억이 집행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는 시공자 선정과 관련해 금품과 향응, 그 밖의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의사 표시도 할 수 없게 돼 있다.

경찰은 현대건설뿐 아니라 다른 건설사도 유사한 사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데일리팝=이예리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