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줌인] 동영상 시장 반격에 나선 '네이버·카카오'...유튜브·넷플릿스 상대될까
[뉴스줌인] 동영상 시장 반격에 나선 '네이버·카카오'...유튜브·넷플릿스 상대될까
  • 임은주
  • 승인 2019.02.08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네이버와 카카오가 체질 개선에 나섰다. 유튜브와 넷플릿스가 장악하고 있는 국내 온라인 동영상에 맞서기 위해서다.

국내 OTT 시장은 유튜브와 넷플릭스 세상이다. 네이버는 유튜브 등 글로벌 업체를 겨냥해 올해 동영상 서비스에 큰 변화를 준다. 폐쇄적이었던 기존 네이버TV를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했다.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지난해 11월 안드로이드 OS 스마트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유튜브는 사용시간 점유율을 86%나 차지했다.또 넷플릭스는 지난해 12월 기준 유료 사용자는 90만명, 월 결재금액만 117억원으로 추산됐다.

글로벌 경쟁사의 선전에 네이버는 먼저 UGC(사용자 생성 콘텐츠) 강화에 나선다. 유튜브의 최대 강점인에 UGC에 맞서기 위한 전략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TV 메인 화면과 검색 화면을 모두 동영상 최적화 형태로 개선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서비스 전면 개편과 서비스 활성화 방안 마련을 통해 동영상 생태계가 네이버 안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최근 네이버는 뉴스 노출 계약을 맺은 언론사들에 포털뉴스 상의 유튜브 영상 삽입(embedded)을 전면적으로 금한다는 방침을 담은 협조문을 일괄적으로 보냈다.

이에 따라 네이버에 인링크 방식으로 뉴스를 올리는 콘텐츠제휴(CP)사들은 뉴스에 유튜브 영상을 넣을 수 없게 됐다. 네이버 측은 이런 결정으로 뉴스 서비스에서 유튜브 영상의 잦은 오류를 원인으로 지적했다.

많은 매체가 뉴스를 네이버에 송출하면서 유튜브 영상을 삽입하는데, 일부 영상이 재생되지 않아 네이버로 사용자 불만이 제기됐다는 것이다.

이런 네이버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언론계에선 네이버TV 활성화를 위한 '꼼수'라는 해석도 나온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발표회(사진=뉴시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발표회(사진=뉴시스)

반면 카카오는 네이버와는 달리 종합 미디어 콘텐츠 제작에 집중할 방침이다. 계열사인 카카오M을 통해 미디어 사업 영역을 영화·드라마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은 물론 연예 매니지먼트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카카오는 BH엔터테인먼트·숲엔터테인먼트·제이와이드컴퍼니 인수로 국내 유명 배우들을 확보했다. BH엔터 배우 이병헌·한지민·한효주·김고은, 숲엔터 공유·공효진·전도연, 제이와이드 김태리가 모두 카카오M 소속이 됐다.

카카오측은 기존 음악콘텐츠 사업에 드라마 제작사 '메가몬스터', 모바일 영상 제작사 '크리스피 스튜디오'를 통해 영상 콘텐츠 사업에 주력해 카카오M을 글로벌 콘텐츠 강자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