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직찍] 박서준, '김비서' 이후 한층 깊어진 분위기 '눈길'
[스타직찍] 박서준, '김비서' 이후 한층 깊어진 분위기 '눈길'
  • 이예리
  • 승인 2019.04.2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서준이 '에스콰이어' 5월호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2018년 '에스콰이어' 6월호 표지 모델 이후 1년 만의 재회다. 

지난해 박서준은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이영준 역을 매력적으로 소화하고, 영화 촬영장과 광고 현장을 넘나들며 쉴 틈 없이 활동했다. 

 

인터뷰는 '에스콰이어'와 지난 만남 때 나눈 이야기의 연장선에서 이루어졌다.

당시 해외 활동 계획을 꿈꾸며 틈틈이 영어 공부를 하고 있다고 말했던 것에 대해 영어 공부는 여전히 성실히 잘 하고 있느냐고 물었더니 "계속 촬영을 하다 보니까 많이 하지는 못했다. 중간중간 해보려고 해도 잘 안되더라. 하지만 마음은 계속 갖고 있다"라는 친근한 답이 돌아왔다.

 

"사람이 1년 만에 그렇게 바뀌지는 않는 것 같다" 라며 호탕하게 웃는 박서준이었지만, 분명 그의 분위기는 1년 전보다 한결 깊어져 있었다. 그러한 분위기는 화보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셔츠와 슈트 차림에 몽블랑 시계를 더한 박서준은 별다른 포즈를 취하지 않아도 감성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박서준은 "자신이 잘할 수 있는 걸 살려서 무언가 기획해보고 싶다"라는 계획도 밝혔다. "물론 작품이 본업이고, 그 외적으로. 작품을 하지 않는 시간에 따로 계획이 없으면 그냥 그 시간을 흘려보내게 되니까 무언가 직접 기획해보고 싶다"며 "앞을 멀리 보고 생각해야 되는 계획인지라 심적으로 여유가 생기면 한번 해보고 싶다"고 한걸음 나아간 생각, 대중에게 끝없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의지를 전했다.

 

 

(사진=픽클릭)

(데일리팝=이예리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