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객 10명 중 8명, 맛 따라 여행한다
여행객 10명 중 8명, 맛 따라 여행한다
  • 이예리
  • 승인 2019.07.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여행 성수기가 시작됐다. 가족여행을 계획하는 이도, 방학을 맞은 대학생도 어디서 무엇을 하며 휴가를 보낼지 고민에 빠지는 시기다.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여행객에게 여행지 미식 경험이 얼마나 중요한지, 어떻게 즐기는지 등 여행지 미식 관련 경험을 조사했다.

 

■ 여행객 26.3% “여행지 선택에 맛집 유무 가장 중요해”

 

한국인 여행객에게 미식은 여행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요소 중 하나다. 10명 중 8명(79.6%)이 여행지를 선정하는 데 미식을 고려한다고 밝혔다. 이 중26.3%는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65%가 이동수단과 숙박 비용을 제외한 여행 경비의 절반 이상을 식비로 지출했다. 지난 해 익스피디아 조사 결과, 나 홀로 여행하는 혼행족도 미식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들 역시 지출을 아끼지 않는 항목 1위로 식사(47.0%)를 꼽았다.

 

■ 현지 맛집 vs. 검증된 맛집, 미식 여행 즐기는 다양한 방법

 

미식을 즐기는 방법(중복 응답 허용)은 각양각색이었다. 한국인은 여행하는 지역의 식문화를 있는 그대로 즐기는 방법을 가장 선호했다. 현지인이 자주 가는 식당(53.3%)에 가보고, 시장에서 파는 길거리 음식(43.3%)을 즐기기도 했다. 현지 식재료로 직접 요리해 볼 수 있는 쿠킹클래스(19.0%)도 찾았다.

 

맛집으로써의 검증 여부를 중시하는 이들도 있었다. 소셜 미디어(38.0%)나 지인(19.3%)을 통해 추천받은 식당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미슐랭 가이드와 라 리스트 등 세계적 권위의 미식 리스트에 등재된 레스토랑(18.3%)에도 관심을 가졌다.

 

한편, 우연히 발견한 맛집에서의 식사(29.7%)를 가장 가치 있는 경험으로 생각하는 이도 많았다.

 

■ 인생맛집 경험 위해 000까지 해봤다

 

미식 경험에 대한 열의도 여러 가지 모습을 띠었다. 10명 중 6명(58.0%)은 가보고 싶은 식당을 중심으로 여행 동선을 계획했고, 4명(42.0%)은 하루에 세 곳 이상의 식당을 방문했다. 1시간 이상의 대기 시간(34.7%)과 여행 전 식당 예약 등 사전 준비(26.7%)를 감수하는 적극성도 보였다. 특정 식당을 찾아 가기 위해 10만원 이상의 교통비를 지출한 여행객도8.7%에 달했다.

 

■ 대표적인 미식 여행지는? 한국, 홍콩, 대만

한국인 여행객이 생각하는 대표 미식 여행지를 물었다. 절반 이상이 국내를 꼽아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해외 여행지 중에서는 홍콩, 대만, 중국, 베트남이 상위권에 자리했으며 이어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지역도 인기였다.

 

 

(데일리팝=이예리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