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UCLA, '요리 로봇' 개발 협력 "식생활 혁신 기술 현실화할 것"
배달의민족·UCLA, '요리 로봇' 개발 협력 "식생활 혁신 기술 현실화할 것"
  • 정단비
  • 승인 2019.07.29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CLA(좌), 우아한형제들 기업 로고 (출처=우아한형제들)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푸드테크(food-tech) 선도 기업 (주)우아한형제들은 대한민국 출신의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Dennis Hong) 교수가 이끄는 미국의 캘리포니아 대학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산하 로봇 연구소 '로멜라'(RoMeLa)와 함께 요리 로봇 개발에 착수했다고 7월 29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로멜라 연구소와의 이번 요리 로봇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할 기술을 개발하고 현실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자율주행 배달 로봇 개발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여 왔던 배달의민족은 이로써 '요리 로봇'까지 연구 개발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제조업 등에 활용되어 온 공장용 '로봇 팔'과는 다른 '요리 전용' 로봇을 만들어 향후 레스토랑이나 음식 제조 시설은 물론, 개인용으로 가정이나 사무실 등에서까지 활용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소 3~4년의 기간은 소요될 중장기 프로젝트다.

이미 햄버거 등을 자동으로 만들어 내는 로봇은 나와 있지만 기존 조리 로봇들은 보통 단일 과제만 수행할 수 있는 초보적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코드명 'YORI'(요리)로 명명된 이번 로멜라 연구소의 프로젝트는 요리 로봇이 식재료를 자르고, 팬을 뒤집는 등 다양한 동작과 기능을 소화해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프로젝트를 이끌 데니스 홍 UCLA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은 오랫동안 굳어져 왔던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하는 데 있다"며 "로봇은 우리가 그리는 미래를 앞당길 수단이며 로봇을 개발하는 과정은 곧 우리 삶을 보다 풍족하고 편리하게 변화시켜가는 흥미진진한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팝=정단비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