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여행] 혼행 선배들의 입소문 타고 확산…'여성 혼행족' 급증
[나홀로 여행] 혼행 선배들의 입소문 타고 확산…'여성 혼행족' 급증
  • 정단비
  • 승인 2019.08.21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0, 30대 여성들 사이에서 혼자 여행을 떠나는 '혼행' 문화가 퍼지고 있다. 방송사 프로그램에도 '싱글와이프'나 '나혼자 간다 女행' 처럼 여자 혼자 떠나는 여행 프로그램이 등장하는가 하면, 인기 연예인 김숙은 한 여행 프로그램에서 진행한 '혼행' 콘셉트의 여행에서 자기 자신과의 '셀프 웨딩'을 직접 카메라에 담아 여성 혼행족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같은 여성 '혼행'은 올해의 트렌드 중 하나로도 해석된다. 책 '2019 트렌드 코리아'(미래의창)은 남의 시선을 의식하기 보다는 정체성을 중시하는 특징을 '나나랜드'라는 키워드로 설명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여행은 세상과 연결될 수 있는 다리이자 여성들에게 주는 격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여행을 목적으로 해외에 나가는 여성 출국자가 남성 출국자보다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해외 여행을 떠난 한국인 여성은 총 1245만 1000명(47%)으로 1238만 6000명(46.7%)으로 집계된 남성 해외 여행자보다 6만 5000명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2017년은 한국인 해외 여행자 성비가 처음으로 역전된 시점이다.

여성이 혼자 떠나는 여행은 국내에만 갇혀 있는 트렌드가 아니다. 글로벌 검색 포털 구글에서 여성혼행을 뜻하는 'solo female travel' 키워드 검색량은 최근 5년 간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인스타그램에서 확인되는 '#여자혼자여행' 태그는 2019년 7월 4일 기준으로 3만 9000여 건, '#solofemaletraveler' '#solofemailtravel' 태그는 27만 건에 달할 정도다. 숙소예약앱인 호스텔월드에 따르면, 여성 혼행족은 크게 늘어 이들의 숙소 예약건수가 2015년 이후 88% 증가했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혼행 노하우 공개는 일종의 '연대'

하지만 여성이 혼자 떠나는 여행은 여성들에게 동경과 함께 두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른바 '혼행 선배'들은 꼼꼼한 후기로 '후배'들을 챙긴다. 이정민 씨는 본인의 첫 여행이 막막했던 만큼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보고 도전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기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책을 쓰게 됐다고 한다. 

그는 "많은 여성들이 안전하게 혼행하는 법을 궁금해 하는데, 여행지에선 준비가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밤에 이동할 때는 경로가 추적될 수 있는 우버를 이용한다거나 주변의 위험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호신용품을 챙기는 것부터 시작하면 좋다"고 밝혔다.

여행 콘텐츠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송송이 씨(26세)는 "혼자 여행할 때 에어비앤비를 자주 이용하곤 하는데, 여성 호스트와 함께 집을 공유하는 옵션 선택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낯선 여행지에서 혼자 머무르는 것보다 덜 무섭고, 마음이 잘 맞으면 함께 야경을 보러 가거나 혼자 가기 어려운 곳을 동행할 수 있어 좋다"며 "자기소개가 성실한 호스트, 집 사진에서 자기만의 취향이 확고하게 드러나는 호스트를 선택하는 것이 좋은 호스트를 만나는 나만의 팁" 이라고 덧붙였다. 

송 씨는 "'혼행 선배'가 되기를 자처하는 것은 일종의 연대 의식"이라며 "여성들의 '혼행'이 트렌드로 떠오르고는 있지만 여전히 동경과 두려움 사이에서 떠나기를 고민하고 있는 여성들에게 같은 고민을 해보았던 여성으로서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팝=정단비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