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밀 엠브레인, '2020 트렌드 모니터 출간'…소비자들의 '외로움' 살핀다
마크로밀 엠브레인, '2020 트렌드 모니터 출간'…소비자들의 '외로움' 살핀다
  • 변은영
  • 승인 2019.10.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밀엠브레인

 

마크로밀 엠브레인이 '2020 트렌드 모니터'를 출간했다고 10월 21일 밝혔다. '2020 트렌드 모니터'가 주목한 2020년 소비 트렌드 핵심 키워드는 외로움이다.

기존 '대한민국 트렌드' 시리즈에서 새롭게 명칭을 바꿔 출간된 '2020 트렌드 모니터'는 국내 리서치회사 최대인 132만 소비자패널을 대상으로 실시한 과학적인 조사와 분석 및 연구를 통해, 동시대를 살고 있는 대중 소비자들의 생각과 행동을 살펴보고 있다. 

현대사회에서 소비행동은 개별적인 제품(또는 서비스)의 기능적인 만족요소나 불만족요소에 의존해서만 움직이지 않는다. 오늘날 개별 소비자가 무엇인가에 시간과 돈을 소비하고,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정치·사회·경제·문화적인 모든 상황(맥락)을 포함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까운 미래를 전망하는 가장 중요한 근거는 '대중을 읽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2020 트렌드 모니터'는 대중소비자들의 태도를 읽어야 시대변화의 큰 흐름을 읽을 수 있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한편 저자들은 '개인화가 심화되고 있는 사회성(취향)'과 '타인에 대한 인식'이 개별 소비자의 소비 현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한다. 그리고 외로움, 고독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파편화된 개별 소비자들의 전체 맥락을 읽어냈다. 특히 '2020 트렌드 모니터'는 2020년 소비 트렌드 변화의 핵심 키워드로 '외로움'을 꼽았다. '외로움의 크기'가 대중 소비자들의 삶을 바꾸고 있다고 진단하는 것이다.

실제 사람들은 외로움을 얼마나 느끼느냐에 따라 사회성의 결핍을 다르게 느끼고, 사회성(Sociality)에 대한 결핍을 얼마나 느끼는가에 따라 '세대 간의 인식'과 '타인에 대한 태도', '공동체의 의미'에 대한 판단을 다르게 하는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도 스마트폰과 SNS를 통해 항상 타인과 '연결되어있다고 믿는' Z세대가 '사회적 욕구'에 대한 결핍을 가장 크게 느낀다는 사실이 역설적이다. '2020 트렌드 모니터'는 바로 이 지점을 집중적으로 파고 들어, 대중 소비자들의 삶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2020 트렌드 모니터'는 ▲슬기로운트렌드 탐구생활, Z세대 읽는 법 ▲'개·취·존'시대와 생활시간표 ▲우리는 왜 살롱 문화를 소비하는가 ▲상상 속 타인에게 불안을 느끼는 이유 ▲나는 '나에게 공정한 사회'를 원한다 등 5가지 주제를 통해 대중 소비자의 생각과 행동을 살펴본다.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