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재도전 끝에 결국...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토스뱅크' 재도전 끝에 결국...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 임은주
  • 승인 2019.12.1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스 페이스북)
(사진=토스 페이스북)

우리나라의 세 번째 인터넷 은행으로 '토스뱅크'가 선정됐다. 토스뱅크는 지난 5월 예비인가 탈락에 이은 재도전 끝에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받았다.

16일 금융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회의를 열고 '토스뱅크'를 제3 인터넷 전문은행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 등이 소액주주로 참여한 '소소스마트뱅크' 컨소시엄은 예비인가 심사에서 탈락했다.

이번 토스뱅크 인가로 국내 인터넷전문은행은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에 이어 3곳으로 늘어났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금융 어플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 리퍼블리카가 중심이 되고 KEB 하나은행과 이랜드월드, SC제일은행, 한화 투자증권, 중소기업 중앙회 등이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토스뱅크는 지난 5월에 예비인가를 신청했었다. 하지만 금감원의 '지배주주 적합성'이나 '자본조달 안정성'이 미흡하다는 평가로 예비인가를 받지 못했다. 토스뱅크는 재도전 끝에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따냈다.

이번에 토스뱅크는 안정적 투자자가 보강된 점 등이 금융위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최대주주의 혁신역량과 금융혁신에 기여하려는 강한 의지와 사업계획의 혁신성·포용성등 모든 면에서 준비상태가 비교적 충실했다고 평가 받았다.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뱅크는 인적·물적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하게 되고, 금융위원회가 한 달 이내에 본인가를 내주면 6개월 안에 영업을 개시할 수 있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 등이 소액주주로 참여한 '소소스마트뱅크' 컨소시엄은 예비인가 심사에서 탈락했다. 금융위는 자본금 조달계획과 사업계획 등 미비로 부적격 판정했다.
또 '파밀리아스마트뱅크'는기본적인 신청서류를 준비하지 못해 지난 11일 예비인가 신청을 자진철회했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