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시민단체 기부금 후원내역 무단 열람 '공개 사과'..잘못 인정하는 행보
삼성, 시민단체 기부금 후원내역 무단 열람 '공개 사과'..잘못 인정하는 행보
  • 정단비
  • 승인 2020.02.2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17개 삼성 계열사들이  과거 미래전략실이 임직원들의 시민단체 기부금 후원내역을 무단으로 열람한 것과 관련해 2월 28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날 삼성은 "2013년 5월 구 삼성 미래전략실이 특정 시민단체들에 대한 임직원 기부 내역을 열람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임직원들이 후원한 10개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규정하고 후원 내역을 동의 없이 열람한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될 명백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임직원들과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들에게 사과했으며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영진부터 책임지고 앞장서서 대책을 수립, 이를 철저하고 성실하게 이행해 내부 체질과 문화를 확실히 바꾸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소통 부족과 오해로 불신이 쌓이 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거듭 잘못을 인정했다.

한편, 이와 관련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지난 13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임직원 기부금 후원내역 무단열람 건'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한 바 있다.

 

(데일리팝=정단비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