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대비하는 극장가…CGV여의도, 대면 서비스 최소화한 '언택트시네마' 공개
뉴노멀 대비하는 극장가…CGV여의도, 대면 서비스 최소화한 '언택트시네마' 공개
  • 오정희
  • 승인 2020.04.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CGV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CJ CGV가 대면 서비스를 최소화한 새로운 개념의 '언택트시네마' 시대를 알렸다.

CJ CGV는 CGV여의도를 디지털 시대에 최적화된 '언택트시네마'로 새롭게 선보인다고 4월 20일 밝혔다. '언택트시네마'란 다양한 하이테크 기술을 통해 언택트(Un-tact) 서비스를 기반으로, 보다 새롭고 간편하게 극장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극장이다. 

먼저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픽업박스'가 눈길을 끈다. '픽업박스'는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어진 새로운 매점 형태다. 투명한 LED  창으로 만들어진 픽업박스를 '똑똑' 두드리면 문이 열리고 준비된 메뉴를 찾아가는 방식으로, 이색적인 즐거움까지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용 방법은 CGV 매점 주문 모바일 앱 서비스 '패스트오더' 또는 '매점 키오스크'에서 원하는 매점 메뉴를 주문한 뒤, 주문 번호가 모니터에 뜨면 영수증 QR 코드를 픽업박스 스캐너에 리딩한 후 주문한 메뉴를 찾아가면 된다.

'픽업박스'와 함께 셀프 벤딩머신을 통해 고객이 바로 구매 가능한 '팝콘 팩토리 셀프바'도 운영한다. 팝콘·음료·핫푸드를 주문 즉시 수령할 수 있다. CGV 고유의 레시피를 살린 바삭한 팝콘과 따뜻한 핫도그 등의 스낵 메뉴를 기존의 맛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다음으로 각 상영관 입구에는 '스마트체크' 시스템을 구축했다. 보통 상영관에 입장할 때, 직원을 통해 극장명부터 영화명·영화 시작 시간·상영관·예매 인원 등을 확인 받고 입장하게 된다. '스마트체크'는 이 과정을 고객이 직접 스마트체크 기기에 예매 티켓을 리딩하는 방식으로 탈바꿈했다. 단 1초 만에 티켓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입장 확인 시간을 단축하고 입장 안내의 정확도를 높였다. 

자율 주행 로봇 '체크봇'도 눈여겨볼 만하다. 체크봇은 150cm 가량의 키에 캐릭터 같은 귀여운 외형을 지녔다. 음성 답변이 가능한 챗봇 기능을 탑재해 이벤트, 상영 시간표 등 주요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자유로운 움직임을 통해 고객이 궁금해하는 상영관 및 화장실 위치 등을 직접 안내할 수도 있다.

언택트시네마 정식 론칭에 앞서 CGV는 지난해부터 키오스크 고도화를 통해 단순히 영화 예매뿐 아니라 예매 티켓 교환, 환불이 한번에 가능하도록 키오스크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다.

 

(데일리팝=오정희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