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분 연구소] 낯선 화장품 성분, 이건 뭐지? '클로페네신'
[성분 연구소] 낯선 화장품 성분, 이건 뭐지? '클로페네신'
  • 이지원
  • 승인 2020.08.1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로페네신, 어떤 성분일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모든 것에는 유통기한이 있기 마련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부패를 방지하는 '방부제' 성분이 필요하죠.

하지만 화장품에 사용되는 방부제의 경우 피부에 치명적인 부작용을 야기한다는 것은 너무나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값비싼 화장품이 상해가는 것을 가만히 바라볼 수도 없을 노릇인데...

인체에 해롭지 않은 방부제 성분은 정말 없는 걸까요? 데일리팝이 소개할 낯선 성분, '클로페네신'입니다. 

클로페네신은 본래 통증 치료에 사용되던 성분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본래 화장품에 사용되는 방부제 성분들의 경우 논란이 자주 일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특히 '파라벤'과 '페녹시에탄올' 등 화장품에서 자주 사용되는 방부제 성분들은 암을 유발한다는 소문과 함께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은 성분이기도 하죠. 

이때 클로페네신은 논란이 많은 다른 방부제 성분들을 대체하기 위해 사용된 성분입니다. 본래 의약품 합성에 주로 사용됐던 클로페네신은 근육 이완작용을 하기 때문에 통증 치료에 사용됐습니다. 자체적인 독성이 적다는 까닭에 화장품 업계에서는 해당 성분에 주목하기 시작했죠. 

이러한 안정성 덕분에 클로페네신은 현재 샴푸나 린스, 클렌징, 메이크업 제품 등 다양한 제품군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곰팡이 번식을 억제하며 제품의 변질을 방지하는 살균보존제 역할을 해내고 있는데요.

클로페네신은 EWG 2등급을 부여받으며 비교적 안전한 성분으로 일컬어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클로페네신은 EWG 2등급을 부여받으며 비교적 안전한 성분으로 통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전하다고 단언하기에는 이르죠. 

0.3%의 배합한도로 배합 가능한 클로페네신은 극소량만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클로페네신 역시 완전히 안전한 성분은 아니며, 알레르기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존재하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파라벤이나 페녹시에탄올 등보다는 단연 독성이 낮으며, 체내에 독성이 쌓이지 않고 대·소변으로 배출된다고 합니다. 아울러 클로페네신 자체의 독성은 많이 보고된 바가 없어 비교적 낮은 위험군에 속하기도 하죠.

이렇듯 아무리 좋은 성분이라 하더라도 무조건적인 맹신은 금물! 개개인의 피부와 환경, 성분의 함량과 배합방식 등에 따라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니 화장품 사용 전 테스트는 필수라는 점, 잊으시면 안 되겠습니다.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