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포스트코로나 시대 효성 기술력으로 국난극복 힘 보탤 것"
효성 조현준 회장, "포스트코로나 시대 효성 기술력으로 국난극복 힘 보탤 것"
  • 정단비
  • 승인 2020.10.2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이 탄소섬유 등 핵심소재에 대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난극복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효성은 지난해 8월 2028년까지 총 1조원을 투자해 단일 탄소섬유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연산 24,000톤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현재 증설을 진행중이다. 

효성은 2011년 국내 최초로 탄소섬유 자체 개발에 성공했으며, 2013년부터 전북 전주 친환경복합단지 내에 탄소섬유 공장을 설립, 운영해왔다. 탄소섬유는 최근 철을 대체할 수소경제 전환의 핵심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앞서 6월 더불어민주당의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위원장: 이낙연 의원)가 마지막 일정으로 전북 전주의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공장을 방문한 당시 이낙연 위원장과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한 시도당 위원장 및 광역단체장 등 참석자 일행은 공장 방문을 위해 간담회를 20여분 앞당겨 시작하는 등 탄소섬유 육성을 통한 국난극복에 관심을 보였다. 

이날 프리젠테이션을 맡았던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은 “현재 세계에서 탄소 독자기술이 있는 곳은 4곳으로, 이 중 일본이 3곳이며 한국은 효성 1곳 뿐” 이라면서 “경영진의 70%가 엔지니어, 민간기업 최초 기술연구소 설립 등 기술을 중시하고 육성해 국가경제에 기여한다는 창업정신(産業入國: 산업입국)을 지켜온 기업”이라고 효성을 소개했다.

특히 이 위원장 일행은 탄소섬유로 만든 자동차 휠, 수소고압용기, 드론, 등산스틱 등을 살펴보고, 탄소섬유의 내수시장 점유율과 성장속도, 수출현황, 일본 제품 대비 경쟁우위 등에 대해 질문을 하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조 사장은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전력비로 인한 어려움에 대해 토로하고, 장기적으로 치열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 역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효성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난을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며 “정부에서 많은 지원을 해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