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녹차유산균 발견 10주년온라인 심포지엄 개최
아모레퍼시픽, 녹차유산균 발견 10주년온라인 심포지엄 개최
  • 오정희
  • 승인 2020.11.1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녹차유산균 연구센터(Green Tea Probiotics Research Center)가 ‘녹차유산균 발견 10주년 기념 온라인 학술 심포지엄: 자연과 인간의 조화, 녹차유산균(Symposium on 10th anniversary celebration of “Discovery of Green Tea Probiotics”: The oneness of man and nature, Green Tea Probiotics)’을 개최했다.

18일 아모레건강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공개된 이번 심포지엄은 ‘자연과 인간의 조화, 녹차유산균’을 주제로 국제 식품 미생물 및 위생 위원회(ICFMH) 회장이자 세계적인 미생물 분야 석학인 빌헬름 홀잡펠 교수(Prof. Wilhelm Holzapfel)의 축하 영상으로 시작했다. 

홀잡펠 이펙티브 마이크로브스(HEM) CEO인 지요셉 박사는 ‘녹차유산균의 안전성 및 기능성 연구’에 대해 발표했다. 관련 발표는 세계적인 수준에서 검증한 녹차유산균의 안전성과 우수한 프로바이오틱스 생존력, 인체 내 장 정착력을 비롯해 대사 조절 및 호흡기 면역에서 우수한 기능성 연구 성과에 대한 내용이었다.

이어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김범준 교수는 ‘녹차유산균과 아토피 피부염 연구’를 주제로 발표했다. 발표를 통해 김범준 교수는 피부에 서식하는 미생물 및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이해와 연구를 바탕으로, 녹차유산균의 아토피 피부염 억제 효능을 밝혔다. 

연세대학교 사회시스템공학부 강호정 교수는 ‘微生物(미생물) 또는 美生物(미생물)’을 주제로 발표했다. 강호정 교수는 생물지리학적/기후적/미생물학적 분석을 통해 녹차유산균이 자생하는 차밭에 대해 연구하고, 오설록 돌송이차밭의 우수성을 규명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1980년대부터 녹차 소재에 관한 연구를 시작했으며, 피부 효능을 지닌 신품종 녹차 연구로도 범위를 확대해왔다.

2010년에는 제주 돌송이차밭에서 유기농 찻잎에 유익한 식물성 녹차유산균주(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AP설록 331261(Lactobacillus plantarum APsulloc 331261))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후 여러 연구를 통해 해당 소재의 우수성을 증명하고, 다양한 제품 개발에도 활용하는 중이다.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