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지오영ㆍ백제약품 공적 마스크 독점 유통 '특혜 논란'에 서둘러 해명
기재부, 지오영ㆍ백제약품 공적 마스크 독점 유통 '특혜 논란'에 서둘러 해명
  • 임은주
  • 승인 2020.03.0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마스크 대란에 정부가 특정 유통업체를 선정해 특혜를 줬다는 논란이 일자 서둘러 보도자료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기획재정부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가 공적마스크 유통업체인 '지오영'과 '백제약품'이 하루 수억원의 이윤을 남기는 등의 특혜를 줬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일부 언론, SNS 등에서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 지오영과 관련해 독점적 특혜를 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기재부는 이날  "공적마스크 판매처를 뽑을 때 공공성과 접근성을 최우선해 전국 2만 3000여개에 이르는 약국을 판매처로 먼저 선정했고 약국이 드문 지역을 위해 우체국(1400개소·읍면지역)과 농협(1900개소·서울경기 제외)을 보완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마스크의 약국 판매를 위해 공공성과 접근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전국적 약국 유통망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지오영·백제약품을 유통채널로 선정하는 것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지오영·백제약품 2곳을 유통업체로 선정한 데는 지오영이 전체 약국의 60%에 직거래하고 있고 백제약품이 나머지 5000여 곳에 공급을 하고 있어 유통망이 넓고 추적·관리가 편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지오영 직거래 약국은 기존 전국 1만 4000여개소에서 이번에 거래 약국이 1만 7000여개소로 확대했다.

마스크 가격의 경우 조달청은 원부자재 비용 등을 반영해 공급업체와 계약단가 900~1000원에 계약했고,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약국에 1100원으로 공급하고 있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의 유통마진은 100∼200원으로, 하루 평균 560만장 공급 기준으로 하루 5억6000만∼11억2000만원의 마진을 남기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지오영, 백제약품이 전국적으로 급증한 물량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밤샘 배송과 작업 등에 따른 물류비, 인건비 인상분 등을 고려할 때 과도한 가격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하며 특혜 논란을 일축했다.

공적마스크의 소비자가격은 1장당 1500원으로 약국의 장당 판매마진은 400원이다. 하루 최대 공급치인 250장을 모두 팔면 약국은 10만 원의 마진을 남길 수 있다. 하지만 약국들은 세금과 카드수수료  등을 떼면 공적 마스크 판매로 얻는 마진은 거의 없다고 주장한다.

이의경 식약처장도 이날 진행된 '마스크 수급 관련 합동브리핑'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거론되고 있는 내용과 달리 지오영컨소시엄은 지오영 단독업체가 아니라 지오영을 포함해 모두 10개 이상의 업체로 이뤄져 있다"며 "지오영에 독점적 공급권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