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별 금융 Pick] 현대카드의 형형색색 '프리미엄 카드', 내게 맞는 컬러는?
[테마별 금융 Pick] 현대카드의 형형색색 '프리미엄 카드', 내게 맞는 컬러는?
  • 이예리
  • 승인 2020.02.1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의 프리미엄 라인 카드 (사진=현대카드 홈페이지에서 캡처)

현대카드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형형색색의 카드들이 먼저 눈을 사로잡는다. 일반적인 카드에서는 볼 수 없는 세련된 소재와 감각적인 색상들은 클릭을 부르기 쉽다.

가벼운 마음으로 좋아하는 색의 카드를 눌렀지만 이게 웬걸? 100만 원을 훌쩍 넘는 연회비에 다급히 뒤로가기를 누른 경험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잘 찾아보면 '본전 뽑는' 혜택과 가심비 좋은 프리미엄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내게 맞는 카드는 어떤 색상일지, 현대카드의 '프리미엄 라인'을 데일리팝이 정리해 봤다.
 

아무나 못 쓴다는 '더 블랙 에디션2'

2017년 6월 출시된 '더 블랙 에디션2' 카드는 국내에서 연회비가 가장 비싼 '최고가 카드'로 눈길을 끌었다. 200만 원이 최고가였던 시장에 250만 원의 연회비를 책정한 초특급 프리미엄 카드의 자리를 꿰찼다.

물론 해당 카드는 아무나 발급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상위 0.05%를 위한 카드를 타이틀로 내걸었을 만큼 해당 카드를 발급받기 위해서는 경제적인 능력뿐만 아니라 사회적 지위와 명예 등도 갖춰야 한다. 

초청된 예비 고객이 가입 의사를 밝히면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원 8명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만장일치로 승인해야 한다. 

대한민국 0.05%의 제한된 명사만을 초청하는 것은 물론, 초청된 예비 고객이 가입 의사를 밝히면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원 8명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만장일치로 승인해야 한다. 총 가입 가능한 인원 역시 9999명으로 정했다. 제한된 이용자에게 안정된 혜택을 제공한다는 약속을 내건 것으로 보인다.

물론 혜택만 봤을 때는 의아한 수준이다. 연회비를 200만 원이나 지불하는데, 200만 원 어치의 혜택을 하는 건지에 대해 고개를 갸웃할 만하다. 하지만 연회비 200만 원 이상의 카드들은 홈페이지에 정확한 혜택 정보가 기재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0.05%의 이용자에게만 제공되는 '은밀한 혜택'이 있다는 것이다.

해당 카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서 마일리지 1500원당 1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한 것은 물론 ▲항공권 좌석 업그레이드 또는 동반자 항공권 무료 ▲라운지 무료 이용 ▲각종 백화점 명품관, 면세점 할인 ▲호텔 숙박권, 골프장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더불어 더 블랙 에디션2를 이용하는 회원들에게만 제공되는 차별화된 여행 및 경험을 위한 '추천&예약 대행 서비스', 즉 '컨시어지' 혜택도 제공된다. 각 도시를 대표하는 베스트 호텔 및 레스토랑, 뮤지엄 등 회원의 기호에 맞춘 여행 콘텐츠를 제공해 안락한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연간 이용금액 1억 원~5억 원 이상의 이용자에게는 'PRIVIA' 이용권도 제공한다. 

연회비: 국내전용 249만 5000원, VISA・MasterCard 250만 원
 

여유로운 지갑을 가진 '프로 여행러'라면? '더 퍼플 에디션2'

'더 퍼플 에디션2'는 바우처 3종을 제공한다. 이때 바우처 3종은 ▲동반자 무료 왕복 항공권과 본인 항공 좌석승급권이 포함된 '트래블 바우처' ▲국내 특급호텔 10만 원 이용권 2매가 주어지는 '호텔 바우처 ▲면세점 10만 원 이용권 2매가 주어지는 쇼핑바우처'가 해당된다.

단, 트래블 바우처 사용 시에는 중국과 일본, 동남아, 국내 노선 중 선택 가능하며 동반 항공권의 경우에는 더 퍼플 에디션2 카드로 구매 시 사용 가능한 것을 참고해야 한다. 더불어 본인 항공 좌석 승급권은 1년 중 1회 사용 가능하며 이코노미석 구매 비 비즈니스석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일상생활 혜택도 제공한다. 이용자는 항공 마일리지와 M포인트 적립형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대한항공형은 이용금액 1500원당 1마일리지, 아시아나형은 1000원당 1마일리지가 적립된다. M포인트형은 업종별로 이용금액의 0.5%~2%가 적립되며 월 100만 원 이상 이용 시에는 1.5배가 적립되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특히 더 퍼플 에디션2의 경우에는 무제한으로 PP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인천공항 마티나 골드 라운지는 무료로 사용이 불가하다.

연회비: 국내전용 79만 5000원, VISA・MasterCard 80만 원
 

알찬 국내여행을 꿈꾸는 이들이라면? '더 레드 에디션3'

어느덧 3번째 변화를 겪은 '더 레드 에디션3'는 현대카드 프리미엄 시리즈 중 가장 대중적인 시리즈라고도 할 수 있겠다. 물론 3번의 발전을 겪으며 연회비 또한 증가했다는 점은 흠이다.

더 레드 에디션3은 총 3가지의 바우처를 제공한다. 퍼플 카드와 유사하게 ▲트래블・컬쳐 바우처 ▲쇼핑 바우처 ▲보너스 바우처가 제공되지만 연회비 차이가 큰 만큼 혜택의 차이도 주목해야 한다.

우선 트래블・컬쳐 바우처의 경우에는 국내선 동반자 항공권과 각 호텔 및 숙박 업소, 롯데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는 10만 원 이용권이 2매 제공된다. 더 퍼플 에디션2보다 확 줄어든 혜택이 아쉽지만, 연회비 또한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가성비를 챙길 수도 있겠다.

쇼핑바우처의 경우에는 20만 M포인트 교환과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15만 원권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보너스바우처의 경우 본인과 가족카드의 연간 일시불 및 할부 이용금액이 3600만 원 이상일 시 10만 M포인트를 제공하는 서비스이지만, 그만큼의 이용금액을 달성할 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더 퍼플 에디션2에서 제공됐던 항공 마일리지 역시 제공되지 않는다. 단, 이용금액에 따른 M포인트는 0.5%~2%까지 적립된다. 이때 월 100만 원 이용 시에는 1.5배, 월 200만 원 이상 이용 시에는 2배가 적립된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더불어 PP카드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 서비스 역시 제공된다. 하지만 발급 초년도의 경우 50만 원 이상, 2차년도 이후부터는 전년도 이용금액 600만 원 이상 시 혜택이 제공된다는 점을 상기해야 한다.

연회비: 30만 원
 

가성비 좋은 혜택을 누리고 싶은 이들이라면? '더 그린(the Green)'

현대카드는 2030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한 '더 그린(the Green)' 카드를 선보였다. 15만 원이라는 비싼 연회비에도 해당 카드는 출시 1년여 만에 총 4만 8000매가 발급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카드 가입자 수의 77%가 20~30대였을 정도로 밀레니얼 세대의 니즈를 적절히 저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체 어떤 혜택이 밀레니얼 세대의 마음을 흔들었을까?

우선 기본적으로 국내외 가맹점에서 이용금액의 1%를 M포인트로 적립해 준다. 물론 100만 원 이상 사용 시에는 1.5배 200만 원 이상 사용 시에는 2배가 적립된다. 더불어 여행과 고메, 해외쇼핑 분야에서는 이용금액의 5%까지 M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이렇게 적립한 M포인트로는 현대카드 PRIVIA 여행이 가능하며 롯데면세점, 특급호텔에서 사용 가능한 더 그린 바우처로 교환할 수 있다. 더 그린 바우처는 10만 M포인트당 10만 원권으로 교환되며, 연간 50만 M포인트까지 교환이 가능하다.

PP카드도 연 10회까지 무료로 발급된다. 발급초년도는 라운지 이용 2일 전까지 50만 원 이상, 2차년도 이후부터는 카드 발급월로부터 1년까지 600만 원 이상 이용 시에 발급받을 수 있다. 

일부 공항과 호텔에서는 무료로 발렛파킹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니, 비싼 연회비의 본전은 제대로 하는 카드다.

연회비: 국내전용 14만 5000원, VISA・MasterCard 15만 원

 

(데일리팝=이예리 기자)
(사진・자료=현대카드 홈페이지)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