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여행] '봉화'의 정취와 함께하는 힐링 여행
[나홀로 여행] '봉화'의 정취와 함께하는 힐링 여행
  • 변은영
  • 승인 2020.02.2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는 금강송이 유명하다. 곧은 금강송 사이를 거닐다 보면 절로 가벼워지는 몸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봉화는 지극히 온화하고 따뜻한 시골마을이다. 이 지역의 춘양장과 고택체험을 빠뜨릴 수 없다. 정이 넘치는 춘양장과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는 사대부 안채를 거닐어보자.

 

 

피톤치드를 가득 머금은 봉화 금강소나무림

남부지방산림청은 국민들이 금강소나무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톤치드를 국민들이 만끽하며 건강한 몸과 맑은 정신을 체험할 수 있도록 '에코투어가 이끄는 금강소나무 생태경영림'을 조성했다. 에코투어가 이끄는 금강소나무 생태경영림내에서 자생하고 있는 야생화를 조사해 관리기법을 개발하고 그 지역 야생화 보존·관리 프로그램을 마련해 가급적 훼손하지 않고 산림내에 자생하는 그대로 보고 즐기도록 탐방코스를 만들었다. 

 

 

보물같은 숨은 명소 석천계곡

태백산지에서 발원한 물이 응방산과 옥적봉을 지나면서 봉화산골에서 흘러온 옥수와 합쳐져, 봉화읍 유곡리에 이르면 마침내 시원한 계곡을 풀어 놓는데 이것이 바로 석천계곡이다. 석천계곡은 주변 산세가 나즈막하고 소나무 숲이 울창하며, 골이 깊지 않아 큰 힘을 들이지 않고도 계곡 깊숙히 들어갈 수 있다. 이 석천계곡에는 충재권벌의 장자인 청암 권동보가 지은 석천정사가 있다. 

 

 

140년의 역사를 지닌 봉화 만산고택

봉화 만산고택은 조선 후기 만산 강용 선생이 1878년 건립했다. 'ㅁ'자형의 본채와 좌측에 서실, 우측에 별도의 담장을 두르고 별채를 배치, 사대부 집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특히 안채로의 출입을 사랑채 우측 감실뒤로 난 중문으로 하게 한 측면출입형은 19세기 봉화를 비롯한 경상북도 북동부 전통 반가에서 자주 나타나는 건축적 특징이다.  

 

 

고즈넉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달실마을

1963년 국내 최초 마을단위의 국가 지정문화재가 되었다가 2009년에 ‘봉화 청암정과 석천계곡’이라는 이름의 명승 제 60호로 변경되어 보존되고 있다. 마을에는 국가 지정문화재 5건 482점과 일반동산문화재 2979점이 남아 있는데 대부분 마을내의 박물관에 보관중이다. 달실마을은 한과로도 상당히 이름난 곳으로 500년 역사의 전통 한과를 만들어 볼 수 있으며 외국인 대상 전통문화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을 만큼 전통체험으로 특화된 곳이다.

 

(사진/자료출처=TourAPI)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