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4명은 "나 혼자 산다"...혼자 사는 생활 만족스러워
성인 10명 중 4명은 "나 혼자 산다"...혼자 사는 생활 만족스러워
  • 이지원
  • 승인 2020.07.0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10명 중 4명은 1인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성인 10명 중 4명은 나홀로 살아가는 1인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1인가구의 비율이 48.0%에 달했으며, 1인가구의 한 달 생활비는 평균 156만 원 정도로 집계됐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4674명을 대상으로 '1인가구 현황'에 대한 설명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월 1일 밝혔다. 

전체 중 40.6%는 현재 혼자 살아가고 있는 1인가구라고 답했으며, 특히 30대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8.1%는 '혼자 살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40대 이상(39.0%)이나 20대(37.0%)보다 확연히 높았다. 

한편 혼자 살게 된 특별한 이유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가구가 된 이유를 질문한 결과, 단순히 '혼자 살아보고 싶어서'라는 답변이 43.9%로 가장 높았다. 이어 '회사/학교가 집에서 멀어서(39.3%)' 혼자 지내고 있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혼자 살게 된 이유는 연령대별로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20대는 회사나 학교가 집에서 멀어서 혼자 지내게 됐다는 응답자가 49.5%를 기록하며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많았고, 30대와 40대이상에서는 단순히 혼자 살아보고 싶어서 혼자 지내고 있다는 응답자가 각각 48.7%, 47.6%로 가장 많았다.

1인가구의 주된 주거 형태는 단연 '월세(반전세)'였다. 1인가구의 현재 주거형태를 조사한 결과 월세(반전세)라 답한 이들이 69.2%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이어 '전세(19.1%)'가 자리했다. 

특히 사회에 발을 들인 지 얼마 되지 않은 20대의 경우에는 월세에 거주하고 있는 비중이 74.8%로, 30대(67.1%)나 40대이상(61.7%) 보다 높았다.

목돈이 필요할 경우 부모님의 금전적인 지원을 받은 경우 역시 20대에서 가장 높았다. 조사 결과 20대 1인가구는 어느 정도 부모님의 금전적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30대와 40대 이상은 부모님의 도움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지를 마련할 때 부모님의 금전적 지원을 받았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 역시 20대에서는 '일부 도움을 받았다(35.8%)'는 답변이 가장 높았으며, '주거지를 마련해 주셨다(29.2%)'는 응답자도 다수 발견됐다. 하지만 '전혀 도움을 받지 않았다(35.0%)'는 답변도 높게 나타나 상황에 따라 다른 20대의 1인가구 도전기를 엿볼 수 있었다. 

하지만 30대와 40대 이상에서는 '전혀 도움을 받지 않았다'는 답변이 각 53.7%, 64.6%로 과반수 이상으로 많았다.

1인가구 10명 중 6명은 현재 생활에 만족하고 있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편 1인가구의 한 달 생활비(주택 유지비와 부식비, 세금 등)는 평균 156만 원으로 집계됐다. 생활비는 연령대와 비례해 높아졌는데, ▲20대는 평균 90만 원 ▲30대는 평균 141만 원 ▲40대 이상은 평균 185만 원으로 나타났다.

1인가구의 만족도 역시 높았다. 혼자 사는 생활에 대한 만족도를 질문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60.1%는 '대체로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매우 만족한다'는 응답자도 33.1%에 달했다. 반면 '불만족(거의 불만족+매우 불만족)' 응답자는 6.8%에 그쳤다.

나홀로 살아가는 삶의 최대 장점은 단연 '자유'였다. 혼자 사는 생활에서 가장 만족하는 점(복수 응답)은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아서 좋다'는 답이 59.3%로 1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언제까지 혼자 지낼 계획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45.5%가 '결혼할 때까지 혼자 살 것'이라 답했다. 20대와 30대는 '결혼할 때까지 혼자 살 것'이라는 답변이 각 40.3%, 57.1%로 높은 반면, 40대 이상에서는 '계속 혼자 살 것(비혼)'이라는 답변이 44.4%로 가장 많았다.


(데일리팝=이지원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