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호캉스' 주목…숙소 선택 최우선 기준은 '청결과 안전'
코로나19에 '호캉스' 주목…숙소 선택 최우선 기준은 '청결과 안전'
  • 변은영
  • 승인 2020.06.3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캉스(호텔+바캉스) 여행이 그 어느 때보다 주목 받고 있다. 주로 호텔 내에서 시간을 보내며 휴식을 취하는 호캉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는 물론 국내 여행지도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가기 쉽지 않은 데다가 이에 대한 여파로 숙박업체들이 종전보다 다소 저렴하게 숙소를 제공하기 있기 때문이다. 

이에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20세~39세에 해당하는 한국인 여행객 300명을 대상으로 호캉스 경험 및 호캉스 중 하는 활동 등을 묻고 분석한 결과, 한국인 2039 여행객 73%가 최근 3개월 내 호캉스를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 코로나19 피해 호텔에서 여행 즐겨

이들 중 34.2%는 체크인부터 체크아웃 시점까지 호텔 안에서만 머물렀으며, 9.6%는 아예 객실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잠깐의 산책을 위해서는 늦은 밤이나 이른 새벽처럼 인적이 드문 시간을 이용했다(16.9%)고 답했다. 근교를 둘러보고 싶을 때는 대중교통(5.5%) 대신 자가용이나 택시를 이용(21.9%)한 사람이 많았다.

 

 

호캉스 대표 유형 다섯 가지: 먹방파·사색파·정주행파·목욕파·숙면파

호캉스를 즐기는 방법은 꽤 다양했다. 익스피디아는 여행객들이 호텔 내에서 가장 많이 하는 활동을 다섯 가지 유형으로 정리했다.

▲룸서비스나 호텔 레스토랑·라운지 등에서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먹방파' ▲호텔 주변을 산책하고 주변 풍경 감상이나 음악 감상, 명상 등을 즐기는 '사색파' ▲바쁜 일상 때문에 미뤄둔 드라마나 영화 등을 몰아보는 '정주행파' ▲반신욕과 마스크팩 등 미용을 가꾸는 '목욕파'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 '숙면파'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호텔 고르는 기준, "청결과 안전이 최우선"

호캉스를 즐기는 방법은 아주 다양했지만 호텔과 객실을 고르는 기준에는 공통적인 특징이 있었다. 최근 여행객들이 가격 측면을 제외하고서 최우선으로 손꼽는 기준은 단연 청결과 안전이다. 응답자 절반 이상(56.7%)은 호텔을 고를 때 청결도 관련 후기를 확인한다고 답했으며 투숙객 신원 기록·열 체크·객실 소독 등 위생관련 조치(30.7%)도 주의 깊게 살폈다. 이 외에는 위치와 접근성(42%), 조식 메뉴의 구성(41%)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객실 예약 조건은 보다 꼼꼼했다. 전망(67%)·인테리어 디자인(47%)·금연객실 여부(33.3%)를 기본적으로 살폈고 이 외에도 욕조(44.7%), 테라스(25.7%)의 여부와 침구의 소재나 브랜드(22%)·온도 및 습도 조절 시스템(19%)·욕실 어메니티 브랜드(16.3%)·소파 및 의자(10.7%)와 테이블(9.3%)의 비치 여부 등 다양한 기준으로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에서의 하루를 최대한으로 즐기기 위한 팁

일정비용을 들여 하루를 보내는 만큼, 많은 여행객들이 호텔의 서비스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자신만의 팁을 갖고 있었다. 가장 선호하는 서비스는 레이트 체크아웃(17.3%)과 얼리 체크인(13.7%) 혜택이었다. 호텔에 머무는 시간을 최대한으로 늘려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방법이다. 이와 함께 피트니스 센터·사우나·라이브러리 등 호텔 내 무료 부대시설을 최대한 이용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사진=익스피디아)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