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여행 기준…한국인 77%, "올해 안으로 국내여행 떠날 것"
코로나19가 바꾼 여행 기준…한국인 77%, "올해 안으로 국내여행 떠날 것"
  • 이예리
  • 승인 2020.05.2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다랭이마을

 

코로나19로 인해 다양한 분야에서 뉴노멀(새로운 표준)이 예고되고 있다. 여행 역시 예외가 아니다.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만큼 국내여행에 수요가 집중되면서 인파가 적은 여행지를 찾거나 위생상태를 철저히 관리하는 숙박업체를 찾는 등 여행객들의 니즈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익스피디아가 한국인 밀레니얼 여행객 300명을 대상으로 올해 여행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올해 안에 국내여행을 떠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내로 떠나겠다는 응답자는 26.7%였다. 

응답자의 33.3%는 인파가 덜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비성수기 시즌에 여행을 떠날 예정이라고 응답했으며 기존 극성수기 시즌에 해당하는 7~8월 여행을 계획하는 응답자는 21.7%에 불과했다. 

코로나19는 여행 기준도 바꿔놨다. 숙소의 위생상태가 가격보다 중요한 가치로 대두되고 있다. 응답자 절반 이상(52.3%)은 숙박업체의 위생관리 방침과 현황을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가격을 선택한 응답자는 46%에 그쳤다.

 

담양 죽녹원

 

또한 코로나19로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행에도 영향을 끼치며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4명 중 1명(25.3%)은 독채구조의 숙소를 선택하거나 개인 휴가를 목적으로 렌트 하우스를 활용하는 등 다른 투숙객과의 접촉이 상대적으로 적은 곳을 찾겠다고 했다.

여행지를 결정할 때는 해당 지역의 인구 밀집도(23%) 역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으로 상대적으로 인구가 적은 중소도시가 여행지로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돼 올해 여행 주요 키워드는 #소도시 #호캉스 #자연속 여행으로 압축할 수 있다. 

실제로 응답자 300명은 올해 가보고 싶은 국내여행지(주관식, 중복 응답 허용)로 총 63개 지역을 꼽았는데, 그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24곳이 군 단위 여행지였다. 강원도 고성과 양양, 전라도 담양, 충청도 단양과 태안, 경상도 남해가 대표적이다.

올해에는 숙소 객실에 머물며 시간을 보내는 호캉스의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희망하는 여행유형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2명 중 1명(50%)이 호텔이나 리조트에서의 호캉스를 꼽았다.

여행 중 활동으로는 맛을 찾아 떠나는 식도락 여행(56.7%)이 1위를 차지했으며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해수욕(29%)이나 산림욕 또는 등산(22.3%)이 그 뒤를 이었다.

 

(사진=익스피디아)

(데일리팝=이예리 기자)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