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여행] 사계절 내내 매력이 넘치는 '태백산'
[나홀로 여행] 사계절 내내 매력이 넘치는 '태백산'
  • 변은영
  • 승인 2020.07.2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산은 봄, 여름, 가을에 활기차고 아름답다. 하지만 유독 겨울에도 빛나는 산이 있으니, 바로 태백산. 겨울산행과 눈꽃을 대표하는 태백산은 겨울에도 사람들로 활기를 띤다. 

낙동강과 한강이 발원하고 천제단을 품은 태백산은 꼭 한 번쯤 올라봐야 할 영산이다. 해발 700m 이상의 고원에 자리한 태백고원 자연휴양림도 태백에서 빼놓을 수 없는 힐링 코스.

 

 

여유로운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태백고원 자연휴양림

태백시에서 운영하는 태백고원자연휴양림은 '행복이 가득한 숲 속에서의 하룻밤'이라는 컨셉으로 해발 700m 이상 되는 고원의 숲 속에서 4계절 아름다운 자연과 편안한 쉼터의 역할을 하기위해 만들어진 곳이다. 겨울에는 아름다운 설경을 감상 할 수 있고, 여름에는 모기 등의 해충이 없는 서늘한 기후를 자랑하며 봄, 가을에는 숲 속의 맑은 공기와 함께 삼림욕을 즐길 수 있다.

 

 

낙동강의 발원지 황지연못

낙동강 1300리의 발원지로 시내 중심부에 위치하며 이못에서 솟아나는 물이 드넓은 영남평야를 도도히 흘러가게 된다. 연못의 둘레가 100m인 상지와 중지, 하지로 구분되며 1일 약 5000톤의 물이 용출되어 상수도 취수원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이곳에 살던 황부자가 시주를 요하는 노승에게 시주 대신 두엄을 퍼 주어 이에 천지가 진동하면서 집터가 연못으로 변했다는 전설이 깃들어 있는 이곳은 한국명수 100선 중의 한 곳이기도 하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 태백산 도립공원

태백산은 백두대간의 중앙부에 솟아 있는 민족의 영산이며, 한강과 낙동강, 삼척의 오십천이 발원하는 한반도 이남의 젖줄이 되는 뿌리산이다. 함백산을 포함해 산봉·기암·괴석 등 경관자원 13개소가 분포되어 있으며 여우·담비 등 멸종위기종 22종과 천연기념물 10종 등을 포함해 총 2637종의 야생생물이 서식하고 있다. 또한, 국가민속문화재 제228호인 태백산 천제단 등 지정문화재 3점을 포함하고 있어 생태·경관, 역사·문화적인 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에 해당된다.

 

 

국내 동굴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용연동굴

강원도기념물 제 39호로 지정된 용연동굴은 약 3억년에서 1억 5000만년전인 하부고생대 오르도비스기의 막골층에 해당하는 석회암지층으로 국내 최고(最高)지대에 위치한 건식 자연석회동굴이며 내부에는 긴다리장님좀먼지벌레 등 진귀한 생물 38종이 서식하고 있다. 인근 생태경관보전지역인 대덕산금대봉은 천상의 화원이라 불리는 야생화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사진/자료출처=TourAPI)

(데일리팝=변은영 기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