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추석] 집콕 혼족 주목! 추석 언택트 효도법
[집콕추석] 집콕 혼족 주목! 추석 언택트 효도법
  • 전소현
  • 승인 2020.09.2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2020년 추석은 집콕추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갤럽이 추석 연휴 동안 귀향 의향을 물은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제419호'에 따르면 2020년 고향 방문만을 계획 중인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 1000명 중 16%였고, 81%는 1박 이상 집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1989년부터 약 30년 동안 추석맞이 1박 이상 귀향 계획 응답은 30%을 항상 넘었었다. 2020년은 절반 수준을 밑도는 16%로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를 실천하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건강과 안전을 위해 추석 가족 모임은 자제하지만, 가족 사랑을 두텁게 할 추석 기획 프로그램들이 나오고 있다. 그중에서도 집안에서 부모님께 효도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사진=중소벤처기업 & NS홈쇼핑)
(사진=중소벤처기업 & NS홈쇼핑)

트로트 감상과 쇼핑을 함께

2020년 대세가 트로트였던 만큼 명절에 언택트로 트로트를 즐기는 프로그램들을 많이 찾아 볼 수 있었다. 

단순한 공연 이상의 추석 즐길 거리를 선보이고 소상공인의 홍보를 위해 '가치삽시다' 플랫폼이 신한카드와 11번가의 도움을 받아 ‘트로트 라이브 커머스 한가위 선물쇼’를 9월 24일 목요일에 선보인다. 트로트 공연 중 가수가 상품을 소개하며 실시간 판매를 한다. 공연은 가치삽시다TV 유튜브채널과 신한카드 앱을 통해 시청할 수 있고 쇼핑할 수 있게끔 했다. 라이브 커머스 쇼뿐만 아니라 홈쇼핑에서도 트로트 가락이 들릴 예정이다. 투병 경험이 있는 가수 진성과 영기가 NS홈쇼핑 새싹보리 방송에 나와 공연을 할 것이다.

일상의 많은 것을 모바일 기기로 생활하는 혼족들에게 이런 새로운 추석을 즐기는 것은 문제가 없다. 하지만 언택트 추석을 맞이하여 미리 가족들의 스마트폰에 유튜브를 함께 들어가는 연습을 해보고, 앱을 준비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본가로 내려가지는 않지만, 영상 통화를 통해 부모님과 이전과는 다른 추석을 즐겨보는 것이다. 또한, 트로트 팬인 집콕 예정 혼족이라면 혼자 마음껏 흥을 즐기며 쇼핑할 기회다. 스스로와 떨어져 있는 가족에게 공연 감상과 원하는 선물을 고를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은 어떨까.

(사진=KBS 공식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포스터 & TV조선 '트롯 어워즈' 예고편)
(사진=KBS 공식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포스터 & TV조선 '트롯 어워즈' 예고편)

쌍방향 참여 가능한 유일무이 언택트 트롯쇼

트롯과 함께 하는 쇼핑이 명절 맛보기였다면 이제 한가위 보름달 같은 메인 이벤트들이 남았다. 트롯계의 영원한 아이돌과 2020년 아이돌이 명절 안방에 등장할 예정이다. 나훈아가 KBS2를 통해 TV에 15년 만에 돌아와 9월 30일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언택트 공연을 펼친다. 10월 1일에는 TV 조선에서 임영웅이 MC로 최초 트롯 그랑프리쇼 '2020 트롯 어워즈'를 방영한다. 

두 공연 다 트롯 역사의 한 획을 긋는 공연이지만 무엇보다 언택트 관람 방식을 택한 것이 인상적이다. 나훈아의공연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미리 소통할 시청자들도 접수해 공연 날 관람객들이 방송에 참여하도록 만들었다. 트롯 어워즈는 아이돌 프로그램처럼 국민 투표 제도 100%를 도입해 언택트 참여를 가능케 했다. 

쌍방향 관람에 참여하지 않아도 충분히 언택트 추석의 흥을 더할 수 있다. IPTV 서비스를 미리 준비해 유튜브를 연결해 큰 화면으로 감상하고, 블루투스 마이크를 선물해 집에서 신나게 노래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온 가족이 다 모여 북적거리는 명절의 모습은 기대하기 어렵지만 언택트 추석을 통해 가족 구성원이 개인의 삶에 집중하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만드는 진정한 가족 연휴를 보내는 것은 어떨까.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