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 먹방] 넷플릭스로 즐기는 세계 '식도락 여행'
[랜선 먹방] 넷플릭스로 즐기는 세계 '식도락 여행'
  • 이예리
  • 승인 2020.05.2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다. 따뜻한 날씨와 함께 돌아온 입맛에 많은 이들이 식도락 여행을 꿈꾸지만, 아직은 조금 어려울 수도 있겠다.

허기진 마음을 유명 스트리머의 '먹방'으로 달래보지만, 그마저도 슬슬 지겨워진다면? 

넷플릭스의 색다른 푸디(Foodie) 콘텐츠를 즐길 때가 온 것이다. 없는 것 빼고 다 있다는 넷플릭스에는 다채로운 푸디 콘텐츠가 준비되어 있다.

 

1.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필이 좋은 여행, 한입만!' 

새로운 음식에 도전하기를 즐기거나, 단순히 맛있게 먹는 음식을 넘어 관련 문화와 역사에도 관심이 많다면? '필이 좋은 여행, 한입만!'이 제격이다. 이 다큐멘터리 시리즈는 미국 유명 프로듀서이자 식도락 여행가인 필 로즌솔이 세계 곳곳을 누비며 보여주는 '먹방'을 담아냈다. 

 

'필이 좋은 여행, 한입만!'은 다양한 나라의 음식뿐만 아니라 그곳의 이국적인 문화까지 카메라에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예컨대 시즌 2 부에노스아이레스 편의 광활한 초원, 팜파스의 절경과 말을 타며 소들을 방목하는 모습, 남미의 정열을 느낄 수 있는 탱고는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기 충분하다. 

'필이 좋은 여행, 한입만!'의 매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주인공 '필'의 존재 덕분이다. 처음 보는 사람과도 터울 없이 이야기할 수 있는 그의 성격은 프로그램의 재미를 한층 높여 준다. 에피소드마다 나오는 부모님과 영상통화에서도 소소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5월 29일 새롭게 공개하는 시즌 3에서는 서울도 방문한다고 한다.
 

2.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 

'필이 좋은 여행, 한입만!'이 각 나라의 음식과 문화를 두루 소개한다면, '셰프의 테이블'은 요리 자체에 포커스를 맞춘다. '셰프의 테이블'은 지난 2015년 첫 시즌을 선보인 이래 매년 에미상 후보에 오르고 있을 만큼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대중성이 강조된 대다수 요리 관련 프로그램과 달리, '셰프의 테이블'은 깊고 잔잔하게 스토리를 전달한다. '셰프의 테이블', '스시 장인: 지로의 꿈' 등 유명한 음식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낸 데이빗 겔브는 영상에서 좀처럼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덕분에 시청자는 셰프, 그리고 그의 철학이 담긴 음식에만 오롯이 집중할 수 있다. 

한국인으로서 가장 관심 가는 에피소드는 바로 시즌 3의 첫 번째 편이다. 이 에피소드는 전라남도 장성에 위치한 백양사에 기거하는 정관 스님의 이야기를 다뤘다.

 

3.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더 셰프 쇼' 

아이언맨의 충실한 보디가드 '해피'를 기억하는가? 그가 셰프의 조력자로 돌아왔다. '아이언맨' 1, 2의 감독이자 해피 역을 맡았던 존 패브로는 지난 2014년 영화 '아메리칸 셰프'를 찍은 경험을 살려 '더 셰프 쇼'를 기획했다. 

'더 셰프 쇼'는 존 패브로와 한국계 미국인 셰프 로이 최가 함께 출연하는 요리 프로그램이다. 에피소드는 평균 30분 분량으로, 긴 러닝타임이 부담스러운 시청자도 마음 편히 즐길 수 있다. 오히려 존 패브로와 로이 최의 찰떡 케미를 감상하다 보면 에피소드가 짧게 느껴진다는 평. 미역국, 보쌈 등 틈틈이 소개되는 한국 요리의 존재도 반갑다.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존 패브로 덕분에 게스트 면면이 화려하다. 첫 에피소드부터 유명 배우 귀네스 팰트로가 등장, '아이언맨' 출연 당시 작중 이름인 '페퍼 포츠'를 딴 '페퍼 포트'라는 음식을 만든다. 이어진 에피소드의 등장인물은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와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그들이 함께 작업했던 영화의 후일담을 듣는 재미도 쏠쏠하다. 

 

(사진/자료=넷플릭스)

(데일리팝=이예리 기자)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