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시대, 세대별 미친 영향도 달라…"Z세대 22%, SNS 팔로워 친구로 생각"
뉴노멀 시대, 세대별 미친 영향도 달라…"Z세대 22%, SNS 팔로워 친구로 생각"
  • 오정희
  • 승인 2020.07.1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이전과는 다른 일상을 살게 될 '뉴노멀' 시대가 도래해 갑작스럽게 맞이하게 된 큰 변화가 세대별로 미친 영향도 다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만 15세에서 59세 남녀 1200명을 Z세대(만 15~24세)·밀레니얼 세대(만 25~39세)·X세대(만 40~50세), 86세대(만 51~59세)로 구분해 세대별 자아·관계·사회·국가·세계·삶에 대한 인식 및 가치관 비교 조사를 실시했다.

 

 

온라인 관계에 열려 있는 디지털 네이티브 Z세대

특히 세대 간 차이가 두드러진 것은 '관계에 대한 인식'이었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비대면 소통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다른 세대보다 온라인 관계에 열려 있는 Z세대의 모습이 두드러졌다. 세대별로 '친구'라고 생각하는 관계의 유형을 물은 결과, Z세대 22.3%가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을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밀레니얼 세대(14.3%), X세대(10.7%), 86세대(11.3%)의 응답률보다 높았다. 'SNS 팔로워(follower)'를 친구로 생각하는 비율도 22.0%로 다른 세대보다 높게 나타났다. 날 때부터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Z세대가 디지털과 현실의 관계를 구분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영상 통화·온라인 게임 속 아바타로 대화 등 비대면 소통에 익숙

또한 Z세대는 다른 세대에 비해 영상 통화, 가상의 아바타를 통한 소통 등 디지털에 기반을 둔 새로운 소통 방식에도 익숙한 모습을 보였다. 세대별로 최근 1개월간 가까운 친구와 소통한 방식을 물어본 결과, Z세대 28.3%가 '영상 통화·화상 통화'로 소통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밀레니얼 세대(22.0%)·X세대(11.3%)·86세대(12.7%)보다 적극적인 모습이었다. 더 나아가 온라인 게임 속 아바타를 통해 소통했다는 비율도 Z세대가 27.0%로 다른 세대에 비해 높았다.

Z세대 29.3%, 같은 콘텐츠 즐기는 것만으로도 소속감 느껴

온라인 관계에 열려 있는 Z세대는 이런 관계에서 소속감을 느끼는 비율도 다른 세대보다 높았다. 86세대(41.1%)와 X세대(33.7%)가 온라인에서도 '실명을 기반으로 한 관계'에 소속감을 느끼는 반면, Z세대는 온라인 게임을 함께 즐기거나(31.9%), 특정 유튜버·BJ·콘텐츠·채널(29.3%)을 함께 즐기는 일시적이고 가벼운 관계에도 소속감을 느끼고 있었다.

최근 인기 유튜버와 BJ의 채널에서 '팬닉(팬 닉네임)'을 정하는 것이 유행하거나, 비의 노래 '깡'을 즐기는 무리를 일컫는 '깡팸'이 흥한 현상을 뒷받침해주는 결과다.

 

(데일리팝=오정희 기자)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6 MeMo빌딩 7층
  • 대표전화 : 모든 문의는 데스크 직통 02-3775-40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희
  • 명칭 : (주)와이드필드
  • 제호 : 데일리팝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자 00498(2015.01.15) · 강남 라 00749(2011.04.27)
  • 발행일 : 2011-04-27
  • 발행인 : 정단비
  • 편집인 : 정단비
  • 데일리팝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데일리팝.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pop@dailypop.kr
ND소프트